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2월13일 15시10분 ]

▲ 지난달 진행된 도정점검회의에서의 남경필 경기도지사 (사진제공 = 경기도청)

【세상이야기 = 전관영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2일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 “탁상에서 만들면 실패하지만 현장에서 올린 정책은 성공한다. 효과가 날 것 같은 현실 가능한 정책을 만들면 지원을 팍팍 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설 명절을 맞아 용인시 김량장동 소재 중앙시장을 방문해 강시한 영인 중앙시장 상인회장 및 상인들과 가진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용인 중앙시장’은 500여개의 점포가 모여 이뤄진 중대형 시장으로 송담대역과 버스터미널이 인접한 교통의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문화관광형 시장’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상인들은 주로 ▲주차장 부족 ▲보도블럭 포장 ▲청년상인 육성정책 개선 등을 제시하며 ▲정부정책의 행정절차 간소화 ▲단발성이 아닌 지속적인 지원 등을 요구했다.
이에 남 지사는 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및 청년상인 창업에 대해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주차장 부족 문제와 관련해서는 “발렛파킹이 가능한 전통시장을 만들어보고 싶은데 중앙시장에서 가능한지 궁금하다”며 “전국 최초로 발렛파킹이 가능한 전통시장이나 기념비적인 것을 만든다면 화제가 되고, 좋은 모델로 전국에 확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에는 돈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중장기적으로 중앙시장이 전통과 가능성이 있는 시장이 되고, 이곳에서 뼈를 묻으실 분들이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를 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남 지사는 양진철 용인시 부시장, 권미나·김종철·김준연·조창희·지미연 도의원 등과 함께 직접 제수용품을 구매하면서 최근 시장 경기 및 물가 상황 등을 확인했다.


한편, 경기도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시설 및 경영 현대화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통시장 현대화사업에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123개 사업에 2,005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올해에도 26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차장 환경개선 사업, 청년상인 지원사업, 전통시장 안전관리 등 각종 사업과 정책들을 시행 중이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전관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년 종합부동산세 35만명이 7천억 더낸다 (2018-07-06 12:32:45)
양평 친환경쌀 가공 기업들, 양평 쌀 참맛 남녀노소에 전한다 (2017-12-17 21:02:08)
‘트로트계 샛별’ 윤수현, 트...
둥근 달 보며 소원빌어보세요...
국회의원 23명, 영수증 이중청...
원희룡의 배신, 영리병원 개설 ...
서울 강북구, 11월 인문학 및 ...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 화려한 ...
양평FC, 올해 K3 어드밴스 리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