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3월22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아시아 농업 전통 시비 기술부터 오늘날 재활용 생활용품까지 한자리에
등록날짜 [ 2018년04월26일 18시45분 ]
 

【세상이야기 = 김혜림 기자】양평친환경농업박물관은 27일부터 기획전 <순환-남겨진 것들의 의미>를 박물관 1층 미지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순환’이라는 주제로 동아시아 농업의 전통적인 시비 기술부터 오늘날 재활용을 소재로 한 생활용품을 한자리에 모았다.

제1부‘동아시아의 퇴비문화’는 전통 농기구와 현대 퇴비와 관련된 민속품과 그림, 문헌을 통해 분뇨와 관련한 기술과 생활모습을 살펴본다. 

제2부‘순환’은 재활용품으로 만든 생활용품과 최근에 업사이클(Up-Cycle) 상품 등을 전시해, 자원의 순환이 우리의 삶을 어디까지 변화시킬 수 있는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순환-남겨진 것들의 의미>전은 7월 1일까지 이어지며 관람료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양평친환경농업박물관(031-772-3370)에 문의하면 된다. 
올려 0 내려 0
김혜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립운동가의 환생' 주장하는 여자, 연극 '분홍나비 프로젝트' (2018-04-26 18:54:52)
'경기도민의 화합의 장'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 (2018-04-22 22:05:20)
文, “의혹 낱낱이 규명”...
靑, “북미 과거로 회귀 않을 ...
복지를 빚는 공간 양평! 찾아가...
‘용문산 산나물축제’ 2년 연...
자율성과 창의성의 공존 연극...
그리는 것보다 멋진 것이 있을...
손혜원, 민주당 탈당 “의혹 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