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4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0월21일 16시03분 ]

▲ 독도 이장 김성도 씨 (사진제공 = 경상북도청)

【세상이야기 = 김한솔 기자】 독도에서 생활하며 독도를 지켜오던 김성도 씨(78)가 21일 지병으로 숨졌다.


김 씨는 간암으로 대구에서 치료를 받던 중 병세가 악화돼 지난 9월 11일부터 서울 아산병원으로 옮겨와 투병생활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1965년 독도에 처음 입도한 김 씨는 서도에 주거시설인 집을 짓고 수산물을 말릴 수 있는 건조장을 만들어 생활해 왔다.


울릉도에 살던 김 씨는 부인과 함께 1991년 11월 독도에 주민등록을 올려놓은 유일한 법적 독도 주민으로 생활해 왔었다.


또 2004년에는 김 씨가 생업을 이어가는 유일한 수단인 소형 목선이 낡아 위험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모금운동이 시작되는 등 독도 주민 김 씨를 응원하는 성금이 답지했다.


김 씨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는 최초로 독도 1호 사업자이기도 하다.


김 씨는 소형 어선을 이용 독도 주변에서 수산물을 잡아 생활해 오다 건강이 나빠지면서 2013년 5월부터 ‘독도사랑’ 카페를 만들고 관광 기념품 소매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014년 1월 독도방문객들을 상대로 독도 티셔츠를 판매했고 이에 대한 부가가치세 19만3000원을 국세청 포항세무서에 직접 납부하기도 했다.


당시 김 씨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독도에 살고 있고 수익금에 대한 세금을 내는 것은 국민의 당연한 의무이며 독도에서 장사를 할 수 있다는 것은 독도가 우리 땅임을 확인 시켜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씨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34호실, 발인은 23일이다. 

 

 

 






 

<저작권자 ⓒ 뉴스타임24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선 독도통치 입증 사료 발견 (2018-10-23 19:00:56)
제29회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 추진상황 설명회 개최 (2018-10-09 12:25:56)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
소방직은 국가직이 아닙니다....
‘트로트계 샛별’ 윤수현, 트...
둥근 달 보며 소원빌어보세요...
국회의원 23명, 영수증 이중청...
원희룡의 배신, 영리병원 개설 ...
서울 강북구, 11월 인문학 및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