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위사건 적발, ‘지인 연루’ 경찰사건 사적으로 문의 … “공직기강 세우고 분위기 쇄신”
등록날짜 [ 2018년11월29일 19시33분 ]

 

【세상이야기 = 전관영 기자】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의 특별감찰반(특감반)에 파견돼 일하던 검찰 소속 직원이 경찰 수사내용을 사적으로 캐물었다가 적발된 사건과 관련, 청와대가 특감반장을 비롯한 반원 전원을 교체하기로 했다.


청와대 비서진과 직원들의 잦은 일탈로 공직기강이 해이해졌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분위기 쇄신을 위해 이례적으로 강도 높은 조처를 한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에서 “조국 민정수석이 문제가 된 특별감찰반의 비위에 대한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조사 결과를 보고 받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이같이 건의했고, 임 비서실장도 이를 수용해 즉각 절차를 밟을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부처를 감찰하는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 대통령 친인척 등을 감찰하는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이 별도로 있다.


이번에 교체되는 것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이며,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은 해당하지 않는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 특감반 소속 김모 수사관은 지난달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방문, 자신의 지인이 연루된 '공무원 뇌물 사건'에 대한 진척 상황을 물었으며, 청와대는 이에 대한 감찰조사를 벌인 결과 부적절한 행위로 판단해 검찰로 복귀조치를 했다.


조 수석은 이 사안에 대해 공직기강비서관실의 보고를 받고서 김 수사관 외에도 부적절한 처신과 비위 혐의가 있는 특감반 파견 직원을 즉각 소속기관으로 돌려보내고, 소속기관이 철저히 조사하고 징계할 것을 건의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결국 김 수사관 외에도 비위가 적발된 특감반 직원이 더 있다는 설명인 셈이다.


다만 김 대변인은 “부정행위가 적발된 인원이 몇 명인지에 대해서는 공개할 수 없다"며 "특감반원 규모에 대해서도 언급할 수 없다. 이제껏 특감반 숫자가 공개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이례적인 고강도 조치를 두고 ‘경찰 수사내용 사적 문의’ 외에 다른 비위가 적발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김 대변인은 ‘특감반원들의 다른 혐의가 적발됐느냐’는 물음에 “조사 내용에 관해서는 얘기하기 어렵다”고 했고, ‘특감반원 전원 교체는 조직적 비위가 이뤄졌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비위 행위자에 대해서는 관련 비위 사실을 해당 기관에 문서로 정식 통보할 것”이라며 “특감반원 전원은 오늘 오후 6시를 기점으로 원래 소속기관으로 복귀했다. 해당 기관장은 청와대로부터 비위사실을 통보 받는 대로 추가조사를 하고 징계를 내리게 된다”고 전했다.

 

 











 

<양평뉴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전관영 기자ㅇ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해찬, 취임 100일 “예산 잘 집행해 민생경제 활성화 중요” (2018-12-03 12:57:11)
檢, 김혜경씨 자택 압수수색 (2018-11-27 11:09:47)
[포토] 광장의 삼고무 "이매방 ...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
소방직은 국가직이 아닙니다....
‘트로트계 샛별’ 윤수현, 트...
둥근 달 보며 소원빌어보세요...
국회의원 23명, 영수증 이중청...
원희룡의 배신, 영리병원 개설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