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세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2월02일 15시48분 ]

 

【세상이야기 = 전관영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이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 같다고 말했다


외신통에 의하면 2일 “트럼프 대통령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주요 20개국(G20) 회의를 마치고 귀환하는 길에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세 군데 장소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세 군데가 어디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일정 시점에(at some point) 김 위원장을 미국에 초청할 것”이라고도 말해,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는 미국이 아닐 것임을 시사했다.


미국은 그동안 1월초에 북미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염두에 둬 왔다. 하지만 선(先) 비핵화 조치와 제재 완화 문제를 둘러싸고 북미 사이에 접점이 마련되지 않으면서 북미정상회담의 의제와 일정 등을 조율할 고위급회담이 아직 열리지 않고 있는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미국에 초청할 ‘일정 시점’이 언제인지에 대해서도 구체적 설명은 하지 않았다. 그는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김 위원장과 첫 정상회담을 한 뒤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하겠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틀림없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아주 잘 지내고 있다”면서 “좋은 관계”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시점과 관련해 “곧(pretty soon) 있길 바란다”며 “내년 1월 1일 이후 얼마 안 돼(shortly)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1월초에 무게를 둔 데 비해 트럼프 대통령은 2월까지로 기간을 넓게 잡은 셈이다. 북미가 협상 답보로 고위급회담을 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일정 부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폐기하겠다는 공식 통보를 조만간 의회에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30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나프타를 대체할 새 무역협정인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는 USMCA 비준이나 아주 잘 작동했던 나프타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 중에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지출 시한은 이달 7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을 위한 50억 달러의 예산 승인을 추진하면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도 불사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양평뉴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전관영 기자ㅇ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트럼프 정책 후진 … 미국 중간선거 반쪽 승리 (2018-11-08 13:43:17)
[포토] 광장의 삼고무 "이매방 ...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
소방직은 국가직이 아닙니다....
‘트로트계 샛별’ 윤수현, 트...
둥근 달 보며 소원빌어보세요...
국회의원 23명, 영수증 이중청...
원희룡의 배신, 영리병원 개설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