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1월20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업적 카풀앱 금지법 개정 즉각 처리 촉구 … 카풀 반대 주장하며 분신 사망한 택시기사 추모하기도...
등록날짜 [ 2018년12월20일 16시38분 ]

【세상이야기 = 김한솔 기자】 전국의 택시 노동자들이 ‘카풀 영업’을 반대하며 대규모로 여의도에 모였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 등 ‘택시 4개 단체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 오후 주최측 추산 8만명 경찰 추산 5만명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 모여 ‘제3차 전국 30만 택시종사자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택시노동자들은 집회 참가를 위해 전국의 개인.법인택시는 이날 하루 전면 운행 중단을 했다.


이날 이들 단체는 분신 사망한 택시기사 고(故) 최○○(57)씨를 추모하고 ‘불법 자가용 카풀 영업을 근절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또한, 지난 10일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를 주장하며 분신 사망한 택시기사 최○○ 씨를 추모했다.


4개 단체는 결의문을 통해 “30만 택시종사자들과 100만 택시가족은 공유경제 운운하며 생존권을 말살하는 카풀 영업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회가 상업적 카풀앱을 금지하는 법 개정을 즉각 처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국회가 택시업계의 절박한 외침을 외면하는 사이 택시기사가 국회 앞에서 불법 자가용 카풀 반대와 택시 노동자 생존권 보장을 외치며 분신 사망하는 참담한 일이 발생했다”며 “그럼에도 국회와 정부가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4개 단체는 “서민택시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대기업 카카오 등의 카풀앱 영업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카풀앱의 불법 조장을 근절하고 택시종사자의 처우개선 대책을 즉각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택시의 서비스 질을 개선해 '시민의 발'이라는 택시 본래 기능을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저녁 4개 단체가 카풀업계, 여당, 정부 등과 함께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상태여서 충돌을 피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시위대는 오후 4시부터 여의도 은행대로와 마포대교를 지나 마포역까지 행진했다.


경찰은 여의도에 111개 중대 약 9천여 명의 경력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고, 택시 노동자들은 앞서 10월 1차 대회에는 7만명이, 지난달 2차 대회에는 4만 명이 참여했다.

 

 

 

 




 

<양평뉴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d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길병원 파업, 새해 첫날 극적 타결 (2019-01-01 17:20:27)
원희룡의 배신, 영리병원 개설 허가 (2018-12-05 15:18:15)
英 하원,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
길병원 파업, 새해 첫날 극적 ...
‘굴뚝농성’ 파인텍 노사협상 ...
北美2차회담 장소, 베트남(?)...
세월호 생존자들, 국가상대 손...
한국 뮤지컬 범세계적 진출 교...
겨울방학, 축제와 추억을 쌓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