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2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본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에 저공 위협비행, ‘대한민국 국방부 입장 영상' 유튜브에 공개
등록날짜 [ 2019년01월04일 15시09분 ]

【세상이야기 = 김명완 기자】 한일 레이더 갈등이 공방을 거듭하는 가운데 국방부가 일본의 주장을 반박하는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했다.


국방부는 4일 오후 “일본 해상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과 허위 주장에 대한 '대한민국 국방부 입장 영상'을 공개한다”며 “이번 공개는 일본이 일방적으로 일어, 영어본 영상을 공개해 왜곡된 사실이 전 세계 네티즌에게 전달됨에 따라 보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먼저 국문본을 유튜브에 탑재하고 이후, 영문 등 각국의 언어로 번역해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일본은 더 이상 사실을 왜곡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인도적 구조활동 중이었던 우리 함정에 대해 위협적인 저공비행을 한 행위를 사과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우리 해군의 광개토대왕함은 지난달 20일 독도 동북쪽 200㎞ 떨어진 공해상에서 표류하던 북산 어선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일본 측은 광개토대왕함이 자국 초계기를 향해 공격용 레이더를 발사했다고 주장했다. 우리 군 당국은 공격용 레이더 발사는 없었고 인도적인 구조작전이었다는 입장이다.


일본 정부는 광개토대왕함이 공격레이더로 해상자위대의 초계기를 겨냥한 증거라고 주장하며 지난달 28일 초계기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했다. 국방부는 곧바로 “일본은 사실 왜곡을 중단하고 위협비행에 대해 사과하라”고 경고했다.


광개토대왕함에는 공격용인 STIR 레이더 외에 적 전투기나 함정으로 날아오는 대함미사일을 탐지할 때 사용하는 'MW-08' 레이더, 항해할 때 사용하는 ’SPS-95K‘ 항법레이더 등이 있다.


국방부는 지난달 27일 열린 한일 군사 당국 간 화상회의에서 STIR 레이더 가동 사실을 부인하며 주파수 기록 공개를 요청했지만 일본 측은 보안 등을 이유로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평뉴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명완 기자ㅇ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손혜원, 민주당 탈당 “의혹 사실이면 의원직 사퇴” (2019-01-20 12:39:15)
개성공단 남북 철도·도로 연결 사업 모델 방안 검토 (2019-01-02 13:12:28)
국방장관, 경계실패 대국민 사...
CCTV에 북한선박 제지없이 정박...
[lifestory photo] 유다솜, 도...
[lifestory photo] 유진, 끌리...
故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
[lifestory photo] 임솔아, 저...
[lifestory photo] 오수경, 청...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