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열린 연극제 2019 제10회 개판 페스티벌 … 올해 상,하반기 두 번 축제 총 7개 단체, 90명 예술인들 참여
등록날짜 [ 2019년01월16일 11시44분 ]

 

【세상이야기 = 임동현 기자】 ‘페스티벌 개판(開板)’이 전 해와 다르게 더욱 확장된 열린 연극제로 발돋움한다.


올해는 상반기, 하반기 두 번의 페스티벌이 열리면서 이번 상반기에는 총 7개 단체, 90명의 예술인들이 참여한다.


‘페스티벌 개판(開板)’은 정형화된 공연들만이 만들어지거나 흥행을 우선시하는 공연문화들에 떠밀려 정체되고 침체된 대학로 환경에 적극적으로 ‘난장’을 벌이고 싶은 마음으로 예술인들이 모이게 됐다. 특히 젊고 자생력이 부족한 단체들이 대부분이라 언제 떨어질지 모르는 감을 기다리기보다 스스로의 노력으로 하고 싶은 작품을 만들어가는 의욕적인 창작자들에게 자주적이고 독립적인 실험정신을 되살려내며 표현 욕구를 충족시키고자 판을 마련할 필요가 있었다.


2012년 6월 첫 회를 시작해 7년간 총 9회 동안 52개 공연들이 성공리에 발표됐다. 현재는 창작 공동체성격으로 발전하여 특히, 2018년은 더욱 확장된 축제로, 총 10개 단체와 작품, 두 개의 극장, 10주간 114명의 예술인들과 2,052명의 많은 시민들과 함께 예술의 다양성을 선보인 기회가 됐다.


올해 상반기 제10회는 7주간 7개의 단체에 90명의 예술인들이 참여하며, 그간 ‘페스티벌 개판’과 함께해 온 <소극장 천공의 성>이 현실의 어려움으로 2월에 폐관하는 것에 맞춰 이를 기억하고자 개최됐다.


박성민 위원장은 “함께 만들어가는 페스티벌의 의미를 더 살리며, 더 많은 무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하고 있다”며 “페스티벌 ‘개판’은 함께 만들어가는 페스티벌의 의미를 더 살리며, 더 많은 무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발전하고 정진하는 페스티벌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양평뉴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임동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그리는 것보다 멋진 것이 있을까? (2019-01-17 17:15:00)
'양평 달리자, 이명승 달리기교실' 운영 (2019-01-10 16:49:37)
文,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北, 또 발사체 동해로 2회 발사...
文, 위안부문제 국제사회 공유...
평화당, 비당권파 대거 탈당...
[신년사] 서울특별시 박원순 시...
[신년사] 경기도 이천시 엄태준...
[photo] 솟아라 솟아라 힘차게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