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한중 과거사위원장 대행, 회의 전 이례적 경고 메시지 낭독 … 김학의 출국시도에 일침
등록날짜 [ 2019년03월25일 16시25분 ]

▲ 해외 출국을 시도하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jtbc뉴스 방송캡쳐화면)

【세상이야기 = 김명완 기자】 김학의 전 법무차관이 지난 주말 해외 출국을 시도하다 제지당한 것과 관련해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 전 차관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


정한중 검찰 과거사위 위원장 대행은 25일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과거사위 정례회의 시작에 앞서 “먼저 김학의 전 차관에게 묻는다”는 말과 함쎄 메시지를 읽었다.


정 대행은 “우리 국민들, 심지어 판사들도 피의자가 아니라 참고인으로 출석 요청을 받아 응할 의무가 없음에도 당신들(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지 않았습니까”라며 “그런데 전직 고위 검사가 우리 위원회의 조사에 협조는커녕 심야 0시 출국이라니요”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을 뭘로 보고 그러셨느냐”고 김 전 차관을 비판했다.


정 대행은 “언제 어느 곳이든 깨어있는 시민과 공직자들이 있다는 것을 잊으셨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부터라도 조사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대행은 “0시 출국금지에 힘써주신 법무부와 진상조사단 관계자분들께 특히 감사드린다”는 인사로 발언을 마무리했다.


김 전 차관은 지난 22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태국 방콕으로 나가려다 긴급출국금지조치로 출국을 제지당했다. 김 전 차관의 출국금지 기간은 한 달간이지만 검찰의 요청에 따라 추후 연장될 수 있다.


김 전 차관 측은 내달 4일 돌아오는 왕복 티켓을 끊었고, 해외에 도피하려는 의사가 전혀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출국 시도로 인해 그에 대한 재수사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날 과거사위원장 대행의 경고 발언도 이런 기류에 힘을 더하는 모양새다.


이날 진상조사단은 김 전 차관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뇌물을 수수했다는 의혹과 2013년 김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 과정에서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보고하고, 재수사를 건의했다.


보고를 받은 과거사위가 재수사 권고를 의결하면, 이를 법무부 장관이 검토한 뒤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된다.


과거사위 위원이나 위원장이 공개된 회의석상에서 조사 대상자를 겨냥해 발언을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양평뉴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명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靑, 인사 문책 경질 요구에 선 긋기 (2019-04-01 18:15:06)
김학의 전 차관 재수사, 재속도 (2019-03-24 22:04:37)
文,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北, 또 발사체 동해로 2회 발사...
文, 위안부문제 국제사회 공유...
평화당, 비당권파 대거 탈당...
[신년사] 서울특별시 박원순 시...
[신년사] 경기도 이천시 엄태준...
[photo] 솟아라 솟아라 힘차게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