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흘 동안 대장정 … ‘키노트 스피치’ 도입 개막식에도 새로운 콘셉트 적용
등록날짜 [ 2019년03월29일 13시56분 ]

▲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정만기 위원장이 ‘2019 서울모터쇼’ 개막식에서 개막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세상이야기 = 김혜림 기자】 ‘2019 서울모터쇼’가 내달 7일까지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흘 동안 열린다.


올해 모터쇼는 현재 세계 자동차산업을 관통하고 있는 키워드인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Sustainable·Connected·Mobility)”을 주제로 열린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정만기 위원장은 개막식에서 “앞으로 서울모터쇼를 아시아에서 지속가능한 에너지, 커넥티드, 모빌리티에 관한 신기술과 신제품을 발표하는 대표적 전시회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며, “‘키노트 스피치’를 도입해 개막식에도 새로운 콘셉트를 적용했다”고 말했다.


이 날 개막식은 개막공연, 영상브리핑, 축사 등 행사성 위주의 부문은 축소하고 참가업체의 우수기술과 신제품을 소개하는 키노트 스피치로 펼쳐졌다. 키노트 스피치는 현대자동차, SK텔레콤,  자트코코리아엔지니어링 총 3개의 업체가 10분씩 총 30분 동안 진행했다.


첫 번째로 윤경림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은 클린 모빌리티(친환경차를 통한 지속가능성 추구), 프리덤 인 모빌리티(자율주행을 통한 모빌리티 경험 혁신), 커넥티드 모빌리티(커넥티드 기반 사용자 편의 향상) 3가지를 바탕으로 한 ‘스마트 모빌리티’를 키노트 스피치 주제로 삼고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자동차 산업 비전을 제시했다.


윤경림 부사장은 “차량과 서비스가 통합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자가 되겠다”며 “이를 통해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 변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5G가 열어가는 모빌리티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박 센터장은 “5G는 4G보다 최대 전송속도가 20배 빠르고 전송지연은 100분의 1 수준으로, 기존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삶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며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에 연결된 AI비서가 출근길을 안내하고, 시간과 장소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는 등 우리 생활 혁신의 방향을 선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다나카 히로야스 자트코코리아 대표이사는 “자동차산업은 100년만에 큰 변화를 맞이하고 있으나, 자트코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커넥티드’,  ‘모빌리티’ 등 모든 변화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특히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되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차량용 변속기’는 최고의 엔진 효율을 자랑하는 CVT(무단변속기)와 저전력 모터-발전기로 조합되어 연비향상이 가능하다”고 신제품을 소개했다.

 
 

 

 

 

 

 


 

 

 


 

<양평뉴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혜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19 서울모터쇼, 개최준비 완료 (2019-03-28 09:34:22)
아베, 한국이 국가 간 약속 지...
연극배우 신영인, ‘2019 월드...
조국, “법적 문제 없다” 정면...
타악연합협회, 독도 플래시몹 ...
자전거대회 양평그란폰도 페스...
양평 용문산 산나물 축제, 축제...
故김용균 사망, 원·하청 구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