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부산 등 밤샘 교섭 끝에 노사 합의 성공, 경기도는 파업 유보 … 울산을 끝으로 전국 상황 종료
등록날짜 [ 2019년05월15일 09시20분 ]

  (자료제공 = 연합뉴스)

【세상이야기 = 김한솔 기자】 전국의 버스노조가 15일 파업 예고 시점을 전후해 파업을 철회 또는 유보하면서 우려했던 전국적인 출근길 버스 대란은 일어나지 않았다.


다만, 울산 버스노조가 이날 오전 협상을 타결지으며 오전 이른 시간대 버스 운행이 중단돼 출근길 시민이 불편을 겪었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오전 8시 30분 현재 파업을 예고했던 전국의 모든 버스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거나 유보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구, 인천, 광주, 전남, 경남, 서울, 부산, 울산 등 8개 지자체 버스 노사가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타결 졌고, 경기, 충북, 충남, 강원, 대전 등 5개 지역 버스노조는 파업을 보류했다.


울산은 이날 오전 8시를 넘겨 가장 늦게 협상타결을 보았다.


이 때문에 울산 지역 7개 버스 회사 중 5곳의 버스 운행이 오전 5시 첫차부터 중단돼 출근길 시민이 불편을 겪었다.


울산 버스 노조는 타결과 함께 파업을 철회해 오전 중 버스 운행이 재개될 전망이다.


출퇴근 이동 인구가 많아 파업에 대한 우려가 컸던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은 파업 철회로 버스 운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서울 시내버스 노조는 파업 돌입 90분을 앞두고 극적으로 사측과 협상을 타결 지으며 파업을 철회했다.


서울 버스 노사는 임금 3.6% 인상, 2021년까지 정년 만 61세에서 63세로 단계적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5년 연장 등 조건에 합의했다.


경기도 버스노조도 전날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시내버스 200원, 좌석버스 400원씩 인상하겠다고 발표하자 추가 교섭 필요성이 생겼다며 임단협 조정 기간을 이달 29일까지 연장하고, 파업을 잠정 유보하기로 해 파국을 피했다.


국토부는 전국 버스노조가 임금인상 등 근로조건 개선을 내세우며 15일 총파업을 예고하자 지자체에 적극적인 중재·조정을 요청하고 버스업계에 대한 추가 지원책을 내놓는 등 파업을 막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아울러 7월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버스 노조가 추가로 인력 충원과 임금 감소분 보전 등을 요구할 것에 대비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 등 지원책을 내놓고 지자체에 버스요금 인상을 권고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국 모든 버스 노사가 지자체 중재로 교섭을 타결지어 우려했던 버스 대란은 피하게 됐다"며 "정부 대책과 함께 지자체 노력, 노사가 시민 불편을 고려해 한발씩 양보해 타협점을 찾은 것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양평뉴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 ㅇ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무일, 수사권조정안 민주원칙 반해 (2019-05-16 11:08:26)
노선버스 노동조합 사측과 막판 협상 (2019-05-14 12:37:33)
철도파업 종료, 열차 운행 정상...
스페인 현악4중주단 '카잘스 콰...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 준법투...
윤석열, 檢개혁법안 반대작업 ...
文, 조국 찬반집회 “국론분열 ...
메신저 28092019
움직이는 조각 공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