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0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견 차이 못 좁혀 2년 10개월 만에 파업 … 사측, 출퇴근 시간 100% 운행 그 외 시간 운행률 늦출 방침
등록날짜 [ 2019년07월10일 06시10분 ]

(사진 = KNN뉴스 방송 캡쳐)


【세상이야기 = 김한솔 기자】 부산지하철 노동조합이 10일 새벽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부산지하철 노동조합은 임금・단체 교섭 결렬로 기관사부터 파업을 시작해 기술과 역무, 차량 정비 등 전 분야로 파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이날 새벽 5시 첫 전동차가 제대로 운행되지 않았다.


부산지하철 노동조합은 파업이 시작되면 전동차 운행률이 보통 때와 비교했을 때 61.7%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보면서 전체 조합원 3천402명 중 필수유지 업무자를 뺀 2천4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부산도시철도는 필수 공익사업장이어서 파업하더라도 필수유지 업무자(1천10여명)는 일해야 한다.


사측인 부산교통공사 측은 “필수유지업무자 1천10여명과 비조합원 등 자체 인력 512명, 외부인력 780명 등 비상 인력 2천300여명을 투입해 도시철도 안전 운행과 승객 불편 최소화에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열차 운행 차질을 최소화하면서, 비상운전 요원 59명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에는 전동차를 100% 정상 운행할 방침이다.


하지만, 다른 시간대에는 열차 운행률을 보통 때와 비교했을 때 70%∼75% 수준으로 유지해 전체 전동차 운행률을 73.6%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부산시는 파업이 장기화하고 도시철도 운행률이 떨어질 경우에 대비해 택시부제 해제, 시내버스 배차 확대, 전세버스 운행 등 대체 교통수단을 확보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교통공사 노사는 9일 오후 늦게까지 임금인상률과 통상임금 증가분을 활용한 신규 인력 채용 규모를 두고 장시간 협상했다. 노동조합은 4.3%였던 임금인상률을 1.8%로 낮추는 내용의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사용자 측이 임금 동결 방침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고, 마지막 협상을 시작한 지 5시간 30분 만인 이날 오후 8시 30분에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부산지하철 노동조합의 파업은 2년 10개월 만이고, 2016년 9월부터 12월까지 3차례에 걸쳐 22일간 파업한 바 있다.

 

 

 

 

 

 

 


 


<양평뉴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년 최저임금 8590원 결정 (2019-07-12 08:31:01)
더욱 새로워진 물소리길 (2019-07-05 16:22:34)
‘살인의 추억’ 범인 찾아냈다...
미래는 수소경제사회
‘2019서울모터쇼’ 첫 주말, ...
미래 자동차 체험하세요!...
점심시간, 국립극장으로 놀러오...
2019 BIFF ‘한국영화 100주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