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8월14일 11시39분 ]

(사진 = YTN 뉴스 방송 캡쳐)

【세상이야기 = 전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 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오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릴 수 있는 것은 28년 전 오늘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피해를 증언했기 때문"이라며 "그날 할머니는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라는 말씀으로 오랜 침묵의 벽을 깨셨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할머니의 용기에 힘입어 슬픔과 고통을 세상에 드러낸 할머니들께서는 피해자로 머무르지 않으셨다"면서 "여성 인권과 평화를 위해 연대하는 인권운동가가 되셨고 오늘 1천400회를 맞는 수요집회를 이끌며 국민과 함께하셨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면서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시민사회와 연대해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을 주셨던 수많은 할머니와 김복동 할머니를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 나가는 것"이라며 "오늘 기림의 날, 항상 슬픔이 희망으로 승화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14일은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로, 이날은 2012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 의해 '세계 위안부의 날'로 지정됐다.


이후 민간 차원에서 다양한 활동을 벌이다 정부가 지난해 6월 13일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을 시행함으로써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올려 0 내려 0
전관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文,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2019-08-15 11:03:49)
나경원 조국은 일본(?) (2019-08-07 11:43:14)
文,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北, 또 발사체 동해로 2회 발사...
文, 위안부문제 국제사회 공유...
평화당, 비당권파 대거 탈당...
[신년사] 서울특별시 박원순 시...
[신년사] 경기도 이천시 엄태준...
[photo] 솟아라 솟아라 힘차게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