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74주년 광복절 경축사 … "日 대화·협력의 길 나오면 기꺼이 손 잡겠다"
등록날짜 [ 2019년08월15일 11시03분 ]

(사진제공 = 청와대)

 

세상이야기 = 전관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오늘의 우리는 과거의 우리가 아니다. 수많은 도전과 시련을 극복하며 더 강해지고 성숙해진 대한민국이라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닥친 국가 경제 위기를 반드시 이겨내겠다는 극일(克日)’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동시에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일본의 조치에 단호히 대응하며 이를 계기로 국내 경제체질을 대대적으로 바꾸는 작업을 진행하되,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대화의 문을 계속 열어두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일본 경제보복 사태와 관련해 중요한 대일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됐던 8·15 경축사에서 일본에 대한 직접적 비판의 수위를 낮추고 대화에 지속적인 방점을 찍음에 따라 일본 정부가 호응할 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있는 경제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책임있는 경제강국을 포함, ‘교량국가’, ‘평화경제를 언급하며 우리가 만들고 싶은 새로운 한반도를 위한 세 가지 목표라고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경제발전의 성과를 나눠줄 수는 있어도 빼앗길 수는 없다. 경제에서 주권이 확고할 때 운명의 주인으로서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서 자유무역의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을 끌어내겠다고 설명했다.

 

두번째 목표인 '교량국가'와 관련, 문 대통령은 "우리가 힘을 가지면 대륙과 해양을 잇는 나라,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질서를 선도하는 나라가 될 수 있다""지정학적 위치를 우리의 강점으로 바꾸고, 더는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주도해 나간다는 뚜렷한 목표를 가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신북방·신남방 정책을 교량국가 실현 전략으로 소개하면서 "신북방정책은 대륙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포부다. 동북아시아 철도공동체로 다자협력·다자안보의 초석을 놓을 것"이라며 "신남방정책은 해양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포부"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남과 북 사이 끊긴 철길과 도로를 잇는 일은 교량국가로 가는 첫걸음"이라며 "한반도의 땅과 하늘, 바다에 사람과 물류가 오가는 혈맥을 잇고 남과 북이 대륙과 해양을 자유롭게 넘나들게 된다면 한반도는 유라시아와 태평양, 아세안, 인도양을 잇는 번영의 터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 목표로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에 북한이 핵이 아닌 경제와 번영을 선택하도록 대화와 협력을 계속해나가는 데서 시작한다""분단체제를 극복해 겨레의 에너지를 미래 번영의 동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이야말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큰 성과"라며 "대결을 부추기는 세력이 국내외에 적지 않지만, 북한의 도발 한 번에 한반도가 요동치던 그 이전의 상황과 분명하게 달라졌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모색 중인데, 아마도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한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남북미 모두 북미 실무협상 조기개최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만스러운 점이 있어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 불만이 있다면 대화의 장에서 논의할 일"이라며 "국민들도 마지막 고비를 넘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라고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전관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文, 위안부문제 국제사회 공유·확산 (2019-08-14 11:39:01)
文,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北, 또 발사체 동해로 2회 발사...
文, 위안부문제 국제사회 공유...
평화당, 비당권파 대거 탈당...
[신년사] 서울특별시 박원순 시...
[신년사] 경기도 이천시 엄태준...
[photo] 솟아라 솟아라 힘차게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