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11일 11시11분 ]
씨스타호 승무원이 여객 유리창이 깨지자 수습하고 있다.  

11일 오전 8시40분발 묵호 울릉간 씨스타호 여객선 유리창이 운행도중 파손이 되는일이  벌어졌다.

높은 파도로 인해 파손된 유리창으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일부 승객이공포에 떤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승객 가운데 어린이가 포함되어 있어 어린이들이 심하게 공포에 떨었다.

유리창이 파손된 씨스타호는 임시로 비상조치를 취했으며 공해상공해상에서 울릉까지 천천히  운행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살인의 추억’ 범인 찾아냈다. (2019-09-18 21:30:37)
故김용균 사망, 원·하청 구조가 사고 원인 (2019-08-19 18:00:18)
철도파업 종료, 열차 운행 정상...
스페인 현악4중주단 '카잘스 콰...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 준법투...
윤석열, 檢개혁법안 반대작업 ...
文, 조국 찬반집회 “국론분열 ...
메신저 28092019
움직이는 조각 공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