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화성연쇄살인사건 발생 33년만에 속옷DNA 대조로 확인 …경찰 역사상 최악의 장기미제 풀려
등록날짜 [ 2019년09월18일 21시30분 ]

▲ 영화 <살인의 추억> 한 장면. (사진제공 = 싸이더스)


【세상이야기 = 김한솔 기자】 경찰은 지난 1980년대 전국을 공포로 몰아넣고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마침내 찾아냈다.


18일 오후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현재 다른 범죄로 수감 중인 ○○(50대) 씨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남성이 모방 범죄로 밝혀진 8번째 살인사건을 뺀 나머지 9차례의 화성사건을 저질렀는지를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경찰은 지난 7월 이 사건 증거물 일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과거 피해자의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와 A 씨의 DNA와 일치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씨와 일치하는 DNA가 처음으로 나온 증거물은 모두 10차례의 화성사건 가운데 1차례 사건의 피해여성의 속옷이다.


이 속옷 외에도 다른 1차례 사건 피해자의 유류품 중에서 ○○씨와 일치하는 DNA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씨의 DNA가 피해자의 겉옷이 아닌 속옷에서 검출됐다는 점, 화성사건의 범죄수법이 대체로 비슷한 점 등을 토대로 ○○씨를 화성사건의 진범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나머지 8건의 범행도 ○○씨가 저질렀다고 확신할만한 객관적인 증거는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남은 증거물에 대해서도 감정을 의뢰하고 수사기록과 관련자들을 재조사하는 등 ○○씨와 나머지 사건들과의 관련성을 추가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씨가 유력한 용의자로 추정되는 상황이지만 화성사건은 이미 2006년에 공소시효가 만료해 ○○씨를 이 사건으로는 처벌할 수 없다.


경찰은 1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게 된 경위 등을 추가로 설명할 예정이다.


○○씨는 화성사건과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현재 수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장기적으로 해결이 되지 않아 배우 송강호 주연의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로 제작되기도 하는 등 국민적 관심을 모아온 사건이다.


희대의 연쇄살인사건이여서 동원된 경찰 연인원만 205만여명으로 단일사건 가운데 최다였고, 수사대상자 2만1천280명, 지문대조 4만116명 등 각종 수사기록은 지금도 깨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2006년 4월 2일 마지막 10차 사건의 공소시효가 만료된 후에도 관련 제보를 접수하고 보관된 증거를 분석하는 등 진범을 가리기 위한 수사를 계속해왔다.


그러나 전담팀을 구성하고 DNA 기술 개발이 이뤄질 때마다 증거를 재차 대조하는 노력이 무색하리만큼, 수사는 수년간 답보상태에 머물렀다.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 김포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확산 우려 (2019-09-23 17:12:34)
[속보] 묵호 울릉 간 여객선 운항중 유리 파손 (2019-09-11 11:11:05)
철도파업 종료, 열차 운행 정상...
스페인 현악4중주단 '카잘스 콰...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 준법투...
윤석열, 檢개혁법안 반대작업 ...
文, 조국 찬반집회 “국론분열 ...
메신저 28092019
움직이는 조각 공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