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0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인 실종 8일째 실종자 수색대 포카라 복귀 … “사고 현장 영하 19도, 눈이 내려 상황 어려워”
등록날짜 [ 2020년01월24일 18시15분 ]


【세상이야기 = 전관영 기자】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 모든 수색이 잠정 중단됐다.


네팔 기상 당국은 사고지점에 오는 28일까지 계속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해 한국인 실종 8일째인 24일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사고 현장의 기온이 영하 15도∼영하 19도이고, 눈이 내려서 현장 상황이 어렵다”며 “전날 오후 2시 30분을 기점으로 모든 수색대가 사고 현장에서 잠정 철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상 상황 호전 등 여건이 개선되면 네팔 당국과 수색 재개 등 향후 계획을 협의하겠다”고 입장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네팔군 수색대 9명은 현지시간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전원 안나푸르나 산 아래 포카라로 복귀했고, 주민 수색대도 철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드론수색팀을 이끌던 산악인 엄홍길 대장은 곧 귀국길에 오른다.


수색대 관계자는 “더 큰 눈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현지 관계자는 “강추위에 눈까지 내리면서 수색 대원들이 버티기 힘들고, 드론 배터리도 방전됐다”면서 “구조견은 얼음이 털에 달라붙어 움직이기 어렵고 냄새도 맡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특히, 네팔 현지인들은 “날씨가 맑으면 2주 안에 눈이 약간 녹을 수 있지만, 눈이 많이 녹으려면 한 달에서 몇 달은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종자 가족들은 수색 잠정 중단과 관련해 ‘일단 더 기다려보자’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따라 외교부 신속대응팀과 충남교육청 지원단도 ‘포카라’에 남아서 실종자 가족을 계속 지원할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전관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中 우한 폐렴 사망자 56명, 확진자 계속 증가 (2020-01-27 09:28:25)
김정은 ‘육성 신년사’ 왜 없을까? (2020-01-01 10:37:54)
성북구, 총지종과 '성북구립 석...
서울시향이 전하는 하이든과 베...
예술의전당, 교민 및 외국인 위...
정부 3차 추경안 의결 '신속, ...
통합당 국회 복귀, 주호영 '원...
성북구 '표고버섯 키우기', 어...
'행복전도사' 에바 알머슨이 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