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표 선출 1년 5개월만 … “합의안 내용대로 당 대표직을 사임하고 평당원으로 살겠다”
등록날짜 [ 2020년02월20일 18시26분 ]


【세상이야기 = 김명완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당 대표를 사임하고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위원장은 각 당의 현 지도부가 모두 사퇴하는 것을 전제로 오는 24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손학규 대표는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별도의 기자회견을 통해 “저와 바른미래당은 24일 자로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 합당하기로 결정했다”면서 “합의안 내용대로 오는 24일 당 대표직을 사임하고 평당원으로 살겠다”고 밝혔다.


이어 손 대표는 “특정 조직과 꾸준히 접촉하며 통합시 당 대표를 청년들에게 넘기고 당의 지도부에도 (청년을) 과반수로 둬서 주도권을 넘기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최근 그 조직이 바른미래당 당원과 당직자들을 설득하기에 지나친 요구를 해와 통합 작업은 결렬됐다”고 밝혔다.


앞서 ‘3당 합당’을 추진했다가 합의문 추인을 거부하는 등 번복한 데 대해 “통합이 자칫 지역 정당으로의 회귀에 끝나서는 안 된다는 생각으로 통합 작업에 소극적이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달 초 이찬열 의원 등의 탈당으로 국고 보조금 수령 등에 차질이 생기게 돼서 급작스럽게 3당 합당을 추진하게 됐던 것도 사실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합당에 대해서는 “각 지역에서 예비후보 등록을 해놓고도 움직이지 못하는 우리 후보들, 출마를 생각하면서도 혼란한 당 사정 때문에 예비후보 등록조차 못하고 있는 지역위원장들, 우리 당의 기호가 3번이 될지 4번이 될지 20번이 될지 40번이 될지 몰라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당원들을 생각했다”면서 “저는 한 명의 평당원으로 대한민국의 산업과 민생을 발전시키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새로운 정치를 열어갈 수 있도록 저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손 대표는 “3당 대표가 공동으로 등재되면 아무 결론을 내지 못한다”고 언급했는데 3당의 합당 합의문에 ‘각 당의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해 그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당의 대표로 등록한다’는 문구에 반대입장을 보인 것으로 보인다.


이어 “지방선거에서 봤듯 통합이 끝없는 분열과 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기때문에 이런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저의 충정으로 어렵게 등재대표제도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 사퇴 결정으로 그동안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의 3당 간 원칙적 합의 이후에도 답보 상태를 이어온 합당이 마침내 성사되게 됐다. 그리고 손 대표는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이후 1년 5개월 만에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명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 전면 폐쇄 (2020-02-24 17:37:06)
이명박, 2심 징역 17년·법정 재구속 (2020-02-19 16:23:4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