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01일 01시39분 ]
 

 
【세상이야기 = 전관영 기자】 미국과 탈레반이 29일(현지시간) 평화합의를 타결하며 18여년에 걸친 무력 충돌이 끝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미국과 탈레반 양측 대표는 이날 카타르 도하에서 만난 뒤 합의서 서명에 앞서 낸 공동 성명에서 "탈레반이 무력 행위를 중단한다는 합의 조건을 지키면 14개월 안에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된 미군과 NATO 국제동맹군을 모두 철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합의에 따라 미군은 이날부터 135일 이내에 1단계로 12,000명의 병력을 8,600명까지 줄일 예정이다. NATO도 이날 합의를 지지하고 파병 규모를 줄이겠다고 했지만 "실제 상황이 악화되면 다시 병력을 증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로 지난 2001년 9.11 테러와 미국의 아프간 침공 이후 계속된 미국과 탈레반의 군사적 충돌이 마무리될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은 탈레반과 맺은 도하합의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보내 효력과 이행을 보증해 달라고 요청하기로 했다.

(사진=CNN 캡처)
 
올려 0 내려 0
전관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드라이브 스루 도입 예정' (2020-03-14 08:34:24)
트럼프 ‘기생충’ 비난, 미국 언론 냉소적 반응 (2020-02-22 10:13:0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