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01일 19시09분 ]
 

【세상이야기 = 전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삼일절인 1일 "안으로는 당면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밖으로는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을 이뤄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배화여자고등학교에서 열린 제101주년 삼일절 기념식에서 "지난해 우리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목표로 '소재, 부품, 장비의 독립'을 추진할 수 있었던 것도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는 3.1독립운동의 정신과 국난극복의 저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지금도 온 국민이 함께 하고 있다.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고 위축된 경제를 되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응원과 온정을 보낸 국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우리 국민 모두가 '방역의 주체'다. 서로를 신뢰하며 협력하면 못해낼 것이 없다. 대구 경북은 외롭지 않다"고 말하면서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을 통해 초국경적인 협력의 필요성을 다시 절감했다. 북한은 물론 중국과 일본, 가까운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해야 비전통적 안보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 북한과도 보건 분야의 공동협력을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봉오동, 청산리 전투 100주년을 맞아 전투를 승리로 이끈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국내로 모셔올 수 있게 됐다면서 "독립운동가 한분 한분을 기억하는 것이 우리 스스로의 긍지와 자부심을 일깨우는 일이고 미래를 열어갈 힘을 키우는 일이다. 정부는 독립운동가들의 정신과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의 기념사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집중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졌으며 신뢰와 협력을 주내용으로 강조했다. 

(사진=청와대)
올려 0 내려 0
전관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세균, “저부터 면마스크 사용 앞장” (2020-03-08 11:16:46)
문-여야 4당 대표, “코로나19 국회·정부 초당적 총력 대응” (2020-02-28 18:19:17)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