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포토뉴스 > 연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19일 15시03분 ]

(사진제공 = 에스콰이어)

 

【세상이야기 = 문  우 기자】 배우 전종서가 패션 매거진과 함께 한 화보가 공개됐다.


전종서는 2018년 개봉한 영화 <버닝>을 통해 ‘이창동 감독이 발굴한 신예’ 등과 같이 굵직한 수식어를 얻었다.


포털 사이트의 프로필에 ‘무남독녀’라고 소개된 부분에 대해 “꼭 표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실 형제가 있었으면 좋겠지만 지금 엄마 아빠한테 부탁할 수도 없지 않나. 그래도 혼자인 데서 나오는 힘이 있는 것 같다. 외동끼리만 아는 게 있다”고 밝혔다.


<버닝> 이후 얻은 급작스러운 유명세가 부담스럽지는 않았냐는 물음에 대해 “데뷔 전이나 후나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여러 작품을 접할수록 더 다양한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내가 가진 것이 무엇이고 그것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 계속 자문한다”고 전했다.


전종서는 영화 <모나리자 앤 더 블러드문>과 <콜> 개봉을 기다리는 중이다.

 

(사진제공 = 에스콰이어)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문 우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lifestory 화보] 모델 이연화, 벌써 여름? (2020-03-19 09:43:21)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