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0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 5일 임시국회 소집요구, 통합 “합의 없이 의장단 선출 불가능” 강력 반발
등록날짜 [ 2020년06월02일 19시08분 ]

(그래픽 = 연합뉴스 제공)


【세상이야기 = 전관영 기자】 21대 국회의 개원 법정시한을 앞두고 여야가 강대강 충돌로 치닫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5일 개원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미래통합당은 독재정권 시절로의 회귀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21대 국회 시작부터 파열음만 터져나오는 상황이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이 원하는 국회는 상임위 자리를 두고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국회가 아니다. 이 부분에 대해 단호히 임할 것”이라며 “(법사위와 예결위를) 협상 대상으로 삼지 말라고 원내대표에게 여러번 강조했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치의 근본을 세운다는 비장한 각오로 법이 정한 날짜에 국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의총에서 5일 임시국회 소집과 민주당 몫 국회의장단 선출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어 정의당, 열린민주당 등과 함께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냈다. 국민의당은 참여하지 않았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여야 합의 없이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자체 법률검토 결과를 제시하며 강력 반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아무리 의석이 많아도 교섭단체 간 합의 없이 의장단을 뽑을 수 없다”며 “히틀러의 나치 정권도 법치주의를 외치며 독재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단독개원을 강행할 경우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민주당 등 요구에 따라 오는 5일 오전 10시 임시국회 소집을 공고했다.


민주당은 개원 후 상임위원장 선출 시한인 8일까지도 여야 간 원 구성 논의가 겉돌면 법사위는 물론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갈 수 있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여당으로서 정국 파행을 불사하고 단독개원을 강행하는 데 부담이 큰 만큼, 막판 극적인 타협 가능성에 여전히 무게가 실려있다.

 

 

 

 

 

 

 

 

 

 

 

 

 


 

 

 

 

 

 

 

 

 

 

 

올려 0 내려 0
전관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1대 국회, 시작부터 삐꺽 (2020-06-05 13:15:08)
文, 5.18은 민주주의의 위대한 역사 (2020-05-18 11:14:12)
성북구, 총지종과 '성북구립 석...
서울시향이 전하는 하이든과 베...
예술의전당, 교민 및 외국인 위...
정부 3차 추경안 의결 '신속, ...
통합당 국회 복귀, 주호영 '원...
성북구 '표고버섯 키우기', 어...
'행복전도사' 에바 알머슨이 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