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통합당 퇴장 뒤 의장 표결 속전속결 … 의장에 박병석 의원, 헌정사상 첫 여성부의장에 김상희 의원 선출
등록날짜 [ 2020년06월05일 13시15분 ]


【세상이야기 = 김명완 기자】 21대 국회 개원부터 여야는 으르렁댔다.


5일 오전 10시 국회 본회의장은 예정대로 문을 열었다. 국회의장단을 선출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군소정당과 함께 본회의를 개회했다.


미래통합당도 본회의에 참석했다. 곧 20대 국회의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이 21대 국회의 임시의장인 민주당 김진표 의원에게 사회권을 넘겼다.


김 의원이 의사봉을 세 번 두드려 개의를 알렸다. 겉으로는 국회가 정상적으로 개원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통합당은 이날 본회의를 인정할 수 없다며 곧바로 퇴장했고, 국회의장 선출은 통합당이 퇴장한 뒤 177석의 더불어민주당과 소수정당만 참여한 채 진행됐다. 본회의는 1시간여만에 마무리됐다.


회의에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여야 합의로 의장단을 선출하고 원 구성하기를 바랐지만, 그렇지 않은 상황”이라며 “매우 착잡하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반대토론에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여야 합의가 없기 때문에 본회의를 열 수 없는 상황이고, 오늘 회의는 적법하지 않다”며 “이 점을 지적하고 항의하기 위해 참석한 것이지, 오늘 본회의를 인정해서 참석한 게 결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의 반대토론 앞뒤로 여야 의원들은 손뼉을 쳤지만, 통합당 의원들은 잠시 후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 본회의장을 나갔다.


이와 함께 민주당의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가 발언대에 올랐다.


김 수석부대표는 퇴장하는 통합당 의원들을 향해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사라져야 할 그 법에 따라 그 잘못된 관습에 따라 퇴장하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주 원내대표가 여야 교섭단체(민주당·통합당)의 합의가 없으니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반헌법적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양측의 토론이 끝나자 의원들은 의장단 선출을 위한 무기명 표결에 들어갔다.


의장은 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부의장은 민주당 김상희·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내정됐지만, 통합당 의원들의 표결 불참으로 박 의원과 김 의원만 표결 절차를 밟았다.


본회의에는 민주당 177명 외 열린민주당 3명, 정의당 6명, 국민의당 3명, 무소속 2명, 소수정당 2명 등이 전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된다.


통합당 의원 103명과 홍준표 윤상현 김태호 권성동 등 ‘무소속 탈당파’ 4명은 불참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부의장에 선출되자 같은 당 남인순 의원은 기립박수를 보냈고, 장내에 있던 여성 의원들 사이에서 “김상희 파이팅”이라는 환호가 터져 나왔다.


김 부의장은 인사말에서 “자라나는 세대에 또 하나의 여성 롤모델을 보여주겠다”고 화답했다.

 

 

 













 

올려 0 내려 0
김명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세현 '北 대남 군사행동 보류, 美 개입 피하려는 것" (2020-06-27 14:26:25)
개원은 언제? …여야, 개원 강대강 대치 (2020-06-02 19:08:20)
국립국악원 '우면산별밤축제' ...
보성소리 전통 배인 강산제 '심...
'김기창의 아내'가 아니다, '선...
'유강열과 친구들'이 보여주는 ...
성북구, 청년공론장 '탐구모임'...
명동예술극장, 세종대왕기념관,...
아트나인 기획전 '겟나인' 10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