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2년11월28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0월에는 전기요금과 동반 인상 … 3분기 전기요금 인상시 내달도 동시 인상
등록날짜 [ 2022년06월13일 09시07분 ]

▲ 한국가스공사 본사 사옥 (사진제공 = 한국가스공사)

 

 

 세상이야기 = 김한솔 기자내달 가스요금이 또 오를 예정이어서 치솟는 물가를 더 끌어올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오는 10월에는 가스전기요금의 동반 인상이 예정돼 있는 가운데 만약 3분기 전기요금까지 오를 경우 당장 7월에도 두 공공요금이 함께 인상되게 된다.

 

더욱이 가스 수입 요금과 판매 요금 사이의 격차로 쌓인 한국가스공사의 미수금이 6조원을 넘어 내년에도 가스요금 인상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처럼 가스전기요금의 잇따른 인상으로 가계와 자영업자의 부담은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가스공사에 따르면 내달부터 민수용(주택용·일반용) 가스요금의 원료비 정산단가가 메가줄(MJ·가스 사용 열량 단위)1.90원으로 기존보다 0.67원 인상된다.

 

도시가스 요금은 발전 원료 액화천연가스(LNG)의 수입단가인 원료비(기준원료비+정산단가)’와 도소매 공급업자의 공급 비용 및 투자 보수를 합한 도소매 공급비로 구성되는데 이 중 원료비 정산단가가 오르는 것이다

 

정산단가는 지난 50원에서 1.23원으로 인상됐으며 오는 10월에는 1.90원에서 2.30원으로 0.40원 더 오른다.

 

이는 LNG 수입 단가가 올라 원료비가 급등했지만 그동안 물가 안정을 위해 가격 인상을 억누르면서 지난해 말까지 누적된 가스공사 미수금(손실분)18천억원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누적된 미수금은 보통 이듬해 정산단가를 올려 회수한다.

 

정산단가를 급격히 올리면 국민 부담이 커 인상 시기를 세 차례로 분산됐다.

 

앞서 지난 4월에는 연료비에 연동하는 기준원료비도 평균 1.8%(서울시 소매요금 기준·부가세 별도) 인상됐다.

 

인상률은 주택용이 3.0%, 음식점·구내식당·이미용실·숙박 시설·수영장 등에 적용되는 일반용(영업용1)1.2%, 목욕탕·쓰레기소각장 등에 적용되는 일반용(영업용2)1.3%.

 

 

 

 

 

 

 

 

 

 

 

 

 

 

 

 

 

 

 

 

 

<저작권자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평군, 2023년 생활임금 시급 10,600원으로 결정 (2022-09-13 21:16:42)
5만원권 지폐 잔액, 105조원 넘게 불어나 (2020-01-25 11:23:01)
양평군, 6·25전쟁 참전유공자 ...
울릉군, 2022년 제16회 우산문...
양평군 양평군가족센터 상호존...
양평군, 자원봉사센터 재난대응...
양평군, 5년 연속 시군종합평가...
이천시, 새롭게 태어난 “문화...
여주시, 임산부교통비 지원 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