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2년05월23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포토뉴스 > 문화/영화/공연/뮤지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2년01월18일 11시44분 ]
【세상이야기 = 김혜림 기자】 서울에서 차로 40분 남짓 정도면 닿는 양평군은 지형의 70%가 산지로 이뤄져 있고, 북한강과 남한강이 함께 흘러 맑은 강산을 두루 품은 수도권의 보물 같은 고장이다.

양평의 겨울산은 하얗게 펼쳐진 설원과 눈꽃 등 멋진 풍경이 가득하다. 특히, 용문산과 백운봉 능선길에서 볼 수 있는 상고대는 봄꽃이 아무리 화려하고 예쁘다 한들 극도의 추위를 딛고 피어난 서리꽃을 당할 재간이 없을 성싶다.

춥지만 아름다움을 간직한, 겨울에 떠나고 싶은 양평의 겨울산을 소개해 본다.

(사진제공 = 양평군)


▶ 중원산(800m)

중원산은 중원계곡과 용계계곡 등 다수의 수려한 계곡을 끼고 있어 경관이 아름다운 산이다. 중원리 상현마을에서 중원계곡, 중원폭포를 지나 정상까지 약 2시간 정도 걸리며 계절마다 찾는 이가 많다. 특히, 중원폭포는 폭포의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떨어지는 물줄기가 박력이 넘쳐 중원산 명소로 자리잡고 있는 곳으로 얼어붙은 폭포 또한 추억을 선사하기에 충분하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혜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겨울에 떠나고 싶은 양평군 겨울산 여행 3선 (2022-01-18 11:40:35)
뮤지컬 <웃는 남자> ‘그...
사적모임 10명, 영업시간 밤 12...
[lifestory 화보] 배우 장신영,...
양평군 양평공사 군민 소통 간...
양평군 양평공사 군민 소통 간...
윤석열, 김종인과 결별...
[속보] 北, 동해상으로 발사체...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