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0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6월27일 14시26분 ]
 

【세상이야기 = 김명완 기자】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사진)이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 보류는 미국 개입을 피하기 위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정세현 수석부의장은 이날 보도된 일본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정찰기가 감시하는 가운데 북한이 군사도발에 나서면 미군 개입을 부를 수 있다고 판단해 군사행동을 보류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 부의장은 북한이 남한을 압박한 것에 대해 "북한 내 불만을 외부로 돌리지 않으면 안 됐기 때문이었으며, 남북경제협력 사업 재개를 반영한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한국에 압박하려는 노림수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군사행동 계획을 예고한 것에 대해서는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 미국이 난색을 보여 경협이 재개되지 않자 한국이 이를 핑계로 삼지 못하게 하기 위해 충격적인 수법을 쓴 것"이라고 전했다.

정 부의장은 "남북경협 사업 재개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한 약속이며, 한국 정부는 더 절실한 태도로 미국을 설득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사진=노무현재단)
올려 0 내려 0
김명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명 '대선주자 선호도는 신기루, 기본소득 막으면 안 돼' (2020-06-28 14:29:19)
21대 국회, 시작부터 삐꺽 (2020-06-05 13:15:08)
성북구, 총지종과 '성북구립 석...
서울시향이 전하는 하이든과 베...
예술의전당, 교민 및 외국인 위...
정부 3차 추경안 의결 '신속, ...
통합당 국회 복귀, 주호영 '원...
성북구 '표고버섯 키우기', 어...
'행복전도사' 에바 알머슨이 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