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6월28일 14시29분 ]
 

【세상이야기 = 김명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가 28일 "대선주자 선호도는 신기루 같은 것이고 결국 실력, 실적으로 도민들에게 인정받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선주자 선호도 2위'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 "지금 목이 날아가냐 마냐 하는데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 나는 일꾼인데 일을 안하고 역할만 자꾸 노리면 주권자인 주인이 일을 시키고 싶겠는가. 맡겨진 일에 최선을 다하면 주권자가 역할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에 대해 "기본소득은 장기적, 근본적 경제정책이고 복지적 경제정책이다. 전 국민 고용보험과 기본소득은 전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무조건 못하게 막지만 말고 할 기회만 열어주고 할지 말지는 지방정부가 결정하게 해야한다. 지방세기본법에 정해주고 세부 세율이나 시행 여부는 시도에 위임해주면 시도가 알아서 할 곳은 하고 안 할 곳은 안하면 된다"고 밝혔다.

이어 "장담컨대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기본소득은 나중에 경제학 교과서에 아주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면서 "일시적 보온대책을 체험한 국민은 2,3차 보온대책을 요구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최소한 한두 번 더 지급해야한다. 이번에도 선별로 한다고 하면 엄청난 국민 저항에 맞닥뜨릴 것이다. 근본적이고 장기적으로는 증세의 길로 가야하는 것을 냉정히 인정하고 국민을 설득하고 동의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근로감독원을 지방정부와 공유해야한다. 경기도에 권한이 있었으면 이천 물류창고 재해는 벌어지지 않았을텐데 제일 아쉽다"면서 "공약처럼 경기도를 서울의 변방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이끌 새로운 중심으로 만드는 것이 과제"라고 밝혔다. 

(사진=경기도)
 
올려 0 내려 0
김명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3차 추경안 의결 '신속, 효과적 집행에 역량 집중' (2020-07-04 13:01:16)
정세현 '北 대남 군사행동 보류, 美 개입 피하려는 것" (2020-06-27 14:26:25)
국립국악원 '우면산별밤축제' ...
보성소리 전통 배인 강산제 '심...
'김기창의 아내'가 아니다, '선...
'유강열과 친구들'이 보여주는 ...
성북구, 청년공론장 '탐구모임'...
명동예술극장, 세종대왕기념관,...
아트나인 기획전 '겟나인' 10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