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5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7월04일 14시41분 ]
 【세상이야기 = 최연봉 기자】 국립국악원이 지난 1일부터 국립국악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2차 VR 공연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2차 VR 서비스는 그동안 코로나의 확산으로 공연장을 찾지 못한 관객들을 위해 국악 공연 콘텐츠를 창덕궁과 명원민속원 등 아름다운 궁궐과 한옥에서 실연자와 함께 체험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대취타 태평소 독주(사진=국립국악원)


고즈넉한 창덕궁에서는 아정한 정악의 선율과 기품 있는 궁중무용으로 궁중예술의 정수를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인정전에서는 대취타의 태평소 독주를, 선정전과 기오헌에서는 궁중무용 춘앵전을, 왕의 비밀 정원인 부용정에서는 영산회상과 시조 등을 연주해 품격 있는 왕실의 춤과 음악을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또 민속음악의 백미인 경기, 서도, 남도민요와 판소리, 대풍류, 악기별 산조, 살풀이 등을 옛 한옥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정릉계곡의 명원민속관에서 선보여 우리전통 한옥과 민속악이 전하는 정취를 VR를 통해 생동감 있게 느낄 수 있도록 마련했다.

각 국악 공연 레퍼토리는 1인칭 시점의 근접 촬영을 통해 주변 경관과 연주자들의 표정, 무용가의 세세한 동작까지 360도 전 방향에서 감상할 수 있게 구성했다.

임재원 국립국악원장은 “전통 예술과 최신 기술의 만남을 통해 제작한 이번 VR 콘텐츠를 통해, 코로나19로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많은 관객들에게 자연 경관이 좋은 고궁 등의 장소에서 국악을 관람하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최연봉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내년 9월로 연기 '코로나19, 휴관 영향' (2020-07-05 00:15:28)
예술의전당, 교민 및 외국인 위한 '싹 온 스크린' 온라인 상영회 실시 (2020-06-27 19:42:00)
늘어난 강물로 인한 50대 여 실...
누구나 문화의 후원자가 된다. ...
어린이의 시선으로 느껴보는 '...
“내일의 다큐멘터리를 지원하...
전주국제영화제 서울에 오다!...
자료로 남은 북한음악, 국립국...
성북구 '청소년 융합교육 캠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