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3월07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정수 개인전 ‘Where Is My Voice’ 개최 … 거친 질감과 광택이 만들어내는 독특한 감각 작품 구현
등록날짜 [ 2020년11월11일 15시04분 ]
▲ 우정수, <Vanishing>, 2019년작, 캔버스에 아크릴과 잉크, 116.8x91cm (사진제공 = 두산갤러리)

 【세상이야기 = 임동현 기자】 우정수 작가의 개인전 <Where Is My Voice>가 오는 18일부터 12월 23일까지 두산갤러리 서울에서 열린다.

우정수는 <두산아트랩 2017> 전시에 참여했고 올해 상반기 두산레지던시 뉴욕 입주 작가로 선정되어 뉴욕에 체류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대형 회화 <Where The Voice Is>(2020년 작)를 중심으로 벽지와 패브릭 설치 작품들을 함께 선보이며 그의 다양한 작업 방식에 주목한다.

신작 <Where The Voice Is>은 두산갤러리 서울의 벽면 한쪽을 가득 채운 약 10m x 2m 크기의 대형 회화다. 하나의 캔버스가 아닌 16개의 크고 작은 캔버스로 구성된 분할된 캔버스를 통해 ‘목소리(voice)’와 연관된 에코(echo) 신화와 세이렌(siren) 신화를 도상과 패턴 등 자신의 회화적 모티브에 파편적으로 담아냈다. 
 
캔버스의 배경이 되는 뒤쪽 벽면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한 뮤직비디오에서 발견한 앤티크 한 벽지의 모티브를 차용해 고전 판화를 연상시키는 동굴 속 인물의 이미지, 식물과 오브제 등을 가는 선으로 그렸다. 이후 이것을 반복적인 패턴으로 만든 뒤, 벽지로 프린트하여 회화의 배경 화면으로 삼았다. 아이패드로 그린 벽지의 패턴 이미지와, 캔버스의 신화적 모티브들은 서로 이야기를 만들고, 주고받으며 보는 사람의 눈을 화면 안과 밖으로 오가게 만든다.

또 하나 주목할 점은 이전에 사용하지 않았던 ‘패브릭’이라는 매체를 처음 사용했다는 것이다. 다양한 재질과 색감의 패브릭으로 회화에서는 표현할 수 없는 미끈하거나 거친 질감과 광택이 만들어내는 독특한 감각을 10여 점의 설치 작품으로 구현하였다. 

특히 회화의 이미지가 패브릭의 패턴지로 옮겨지고, 면과 면이 봉합되며 만들어지는 재봉선들은 우정수의 회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선의 발생과 사용을 보여주고 있다.

두산갤러리는 “우정수 작가가 궁극적으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이동하는 이미지에 대한 것”이라면서 “잃어버린 목소리를 찾아가는 항해자의 여정과 같이, 도상과 패턴의 자유로운 사용, 다채로운 색과 선, 질감과 지지체의 실험 등을 통해 평면을 대하는 새로운 방식을 찾아가는 우정수의 작가적 태도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임동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화 소외지역을 찾는 국립현대미술관 (2020-11-18 09:57:19)
장애아동과 멘토가 함께 만들어낸 놀이터 (2020-10-20 16:58:02)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
잊혀진 밤섬의 기억, 미학적 이...
문체부 해문원 '그래도 삶은 계...
홍상수 '인트로덕션' 베를린영...
[lifestory photo] 학교에서도 ...
[lifestory photo] 설레는 학교...
[lifestory photo] 2021학년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