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3월01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올림픽 이펙트: 한국 건축과 디자인 8090>
등록날짜 [ 2020년12월26일 10시41분 ]
 

【세상이야기 = 한빛 기자】 1980년대부터 1990년대 급격히 성장한 한국의 시각·물질문화의 기반을 재조명하는 <올림픽 이펙트: 한국 건축과 디자인 8090>(이하 <올림픽 이펙트>) 전이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개최 중이다.

지난 17일 개막한 <올림픽 이펙트>전은 88서울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만들어진 여러 층위의 건축적 사건과 디자인 사물을 ‘올림픽 여파(Olympic effect)’라는 키워드로 재조명하는 전시로 올림픽 자체보다 88서울올림픽이 촉발했던 당시의 도시, 환경, 건축, 사물, 이미지 등 급격히 변화된 풍경의 중첩된 면모들을 펼친다. 
 
‘올림픽 이펙트’ ‘디자이너, 조직, 프로세스’ ‘시선과 입면’ ‘도구와 기술’ 등 4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1980년대 초 88서울올림픽을 준비하며 기획된 총체적인 디자인 과정과 물적 토대를 바탕으로 변화한 도시 흔적을 도면, 청사진, 스케치, 영상, 사진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살핀다. 이러한 기록과 잔상을 재맥락화한 작가들의 커미션 작업이 다양하게 펼쳐진다. 

전시의 시작인 진달래&박우혁의 <마스터플랜: 화합과 전진>은 88서울올림픽 전후 사회와 문화를 아우르는 이미지와 건축ㆍ디자인의 패턴을 중첩하고 반복해 시간, 운동, 소리, 구조가 결합된 가상의 무대를 중앙홀에 연출한다. 

1부 ‘올림픽 이펙트’에서는 88서울올림픽을 위해 고안된 사물과 공간, 사건을 소환하며 이를 계획했던 과정과 그 결과가 지금 어떻게 작동하는지 살펴본다. 주요 올림픽 개최 도시들을 기록해온 다큐멘터리 감독 게리 허스트윗의 <올림픽 시티>는 올림픽 유산과 지금 일상의 공존을 기록한다. 

또한 개·폐회식 미술감독이었던 이만익의 아카이브가 최초로 공개된다. 색채계획, 공연의상, 무대장치 등 총체 예술프로그램을 기획해 한국적 정서와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보여주고자 했던 당시의 고민을 엿볼 수 있다. 여기에 올림픽을 계기로 탄생한 예술과 건축의 기념비를 상징하는 백남준의‘다다익선’, 김수근의 ‘올림픽주경기장’ 모형도 볼 수 있다. 

2부‘디자이너, 조직, 프로세스’에서는 새로운 시대를 맞이한 디자이너, 건축가들의 사회적 위상과 역할, 규모 변화에 따른 조직과 시스템의 재구축 현상 등을 다룬다. 88서울올림픽 당시 삼성과 금성(LG), KBS를 비롯한 대형 조직에서 디자이너로 성장했던 이들의 영상 인터뷰와 관련 자료가 전시되고 선우훈의 픽셀 애니메이션 <모듈러라이즈드>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3부 ‘시선과 입면’에서는 올림픽을 기반으로 구축된 새로운 유형의 건축물과 도시 풍경을 조명한다. 올림픽 가시권을 배경으로 촬영한 최용준의 건축 사진은 도시 표면의 표정을 담고, 1980년대 중반 유학 후 서울의 생경한 모습을 담은 구본창의 <긴 오후의 미행>, <시선 1980> 시리즈는 국가 프로젝트의 틈새와 간극을 포착한다. 또한 서울과학사의 <디오라마 서울>과 모형 제작사 기흥성의 건축 모형은 올림픽 유산으로 남은 여러 건축물을 입체적으로 조망한다. 

4부 ‘도구와 기술’에서는 올림픽 전후 고도의 산업화 시대에 진입하며 컴퓨터와 웹의 보급으로 변화된 환경을 재조명한다. 권민호의 <일하는 손>은 도면 위 고유한 몸짓으로 공간과 사물을 상상하던 디자이너들의 작업대를 재현하며 텍스처 온 텍스처의 <계획하는 도구>는 1980년대 설계도구들의 잊힌 구실을 환기시킨다.

이와 함께 온라인 활성화를 위해 전시 맥락과 내용을 재구성한 영상 작업 다이아거날 써츠의 <2 0 2 0 1 9 8 1 : 장면의 뒤편>이 선보이고 포스트올림픽세대 도시기록가 콜렉티브‘서울스테이지(@seoulstage)’는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도시 속 숨은 올림픽 유산을 찾는 작업을 전시 기간 동안 선보인다. 또한 이번 전시 전용 아카이브 인스타그램 계정‘올림픽 이펙트(@mmca.olympic)’도 운영된다. 

한편, 2021년 1월과 2월에는 건축과 디자인사에서 아카이브의 역할과 가치를 조명하는 웹 세미나가 진행된다. 교육 프로그램으로는 서울과학사의 <건축 모형 제작 워크숍>과 <올림픽 건축 답사 지도>가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 도록에는 오창섭(건국대 교수), 박정현(건축평론가), 전가경(디자인저술가), 박해천(동양대 교수)의 논고가 수록되며 전시를 위해 새롭게 촬영한 도시건축 풍경과 디자인 사물이 화보로 수록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한국적인 것과 세계적인 것, 옛 것과 새 것, 사라진 것과 남은 것 사이에서 갈등했던 올림픽이 촉발하는 문제의식을 넘어 우리 현재를 이해하고 기술하기 위한 조건들을 탐색하는 전시"라면서 "올림픽이라는 사건 전후에 놓인 한국 현대 건축과 디자인 실천들을 다층적으로 바라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2021년 4월 11일까지 진행된다.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올려 0 내려 0
한빛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익숙하고 낯선, 낯설지만 익숙한 (2021-02-11 09:41:19)
국립현대미술관, 야외 전시로 관객들에 위로와 휴식 선사한다 (2020-12-16 10:20:26)
'코로나 위기에도 한류 콘텐츠 ...
‘복지사각지대’ 직접 찾아 나...
한국 전통 자수의 맥을 이은 한...
그래도 영화는 계속된다!...
양평대교에서 남한강으로 40대 ...
전국 팔도 민요와 만담으로 코...
성북구립미술관 , 문체부 '공립...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