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3월01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연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초연 당시 특유의 작가적 상상력과 긴장감 넘치는 연출로 화제 ... 살인 사건의 정황을 짚어가는 두 형사 이야기
등록날짜 [ 2021년01월03일 20시00분 ]
(사진제공 = 파크컴퍼니)  

【세상이야기 = 임동현 기자】 장진 감독과 연기파 배우들이 만난 연극 <얼음>이 8일부터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얼음>은 잔인한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18세 소년과 그 소년을 범인으로 만들어야 하는 두 형사의 이야기로 2016년 초연 당시 특유의 작가적 상상력과 긴장감 넘치는 연출로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

연극 전개는 2인극으로 살인 사건이 일어난 날의 정황을 짚어가는 두 형사가 극 전체를 이끌며 소년은 무대에는 실재하지 않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나타낸다. 두 형사의 팽팽한 심리전과 함께 소년의 소리없는 대답이 관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이와 함께 배우진도 관심을 모은다. 초연에서 호연을 보여준 배우 이철민과 박호산이 다시 무대에 오르고 여기에 정웅인, 이창용, 신성민, 김선호가 새로 합류해 연기 앙상블을 이루게 된다.

부드러워 보이지만 냉혈한 성격인 형사 1역은 정웅인과 이철민, 박호산이 맡아 3인 3색의 연기를 선보이고 거칠어보이는 외형과 달리 인간적 면모를 보이는 형사 2역은 이창용, 신성민, 김선호가 맡아 연기한다.

공연은 321일까지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된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임동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연극의 현재, 그리고 미래 (2021-01-20 11:03:21)
페스트와의 투쟁, 혼란의 오늘 (2020-12-27 18:35:52)
'코로나 위기에도 한류 콘텐츠 ...
‘복지사각지대’ 직접 찾아 나...
한국 전통 자수의 맥을 이은 한...
그래도 영화는 계속된다!...
양평대교에서 남한강으로 40대 ...
전국 팔도 민요와 만담으로 코...
성북구립미술관 , 문체부 '공립...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