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3월07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영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 19 방역 시대에도,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국제경쟁 68개국 398편 출품
등록날짜 [ 2021년01월25일 13시09분 ]

 

 

 

세상이야기 = 김한솔 기자코로나 19로 경제적 어려움과 함께 경제적 방역과 집단적 방역이 필요한 때에 세계의 독립·예술영화는 끊임없이 제작·완성되고 있다.

 

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지난해 1130일부터 올해 118일까지 진행한 국제경쟁 공모에 68개국 398편의 영화가 출품된 것이다.

 

지난해 2020년 제21회 국제경쟁 출품작 535편보다 137편 적어 25.6% 감소한 수치이지만,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현재, 영화 촬영 현장마저 순조롭지 못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상당히 고무적인 결과다.

 

또한 올해 출품작 수는 2019년 제20회 국제경쟁 출품작 수(351)보다 13.4%가량 높게 나타나, 상승세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특히 대륙별, 국가별 다양성이 확대되고 장르의 스펙트럼도 넓어졌다는 점 역시 주목할 만하다.

 

22회 전주국제영화제 국제경쟁 출품 공모에 참여한 국가는 대륙별로 구분했을 때 유럽, 아시아, 라틴아메리카 순으로 많은 작품을 출품했으며, 출품 국가별로 봤을 때는 인도가 총 34편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일본과 이탈리아가 각각 30편씩, 독일과 러시아도 각각 25편씩을 출품했으며 그 뒤를 미국, 프랑스, 중국이 뒤따랐다. 라틴아메리카 지역에서는 아르헨티나가 19편을 출품해 강세를 보였고 중앙아시아 지역에서는 이란 영화가 17편 접수됐다.

 

형식의 다양성도 눈에 띈다. 2019년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국제경쟁 공모에서는 극영화 외 다른 형식의 작품들이 45%였던 반면 2020년 제21회에서는 절반을 넘어섰고, 올해는 더 늘어나 형식의 다양성이 보다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22회 국제경쟁 부문 출품작은 극영화 48.99%195, 다큐멘터리 39.70%158, 애니메이션 0.50%2, 실험영화 7.54%30편으로 20, 21회에 비해 다큐멘터리, 실험영화의 강세가 나타났으며, 기타로 분류된 다큐픽션, 애니다큐 등 하이브리드 장르 역시 3.27%13편이 접수되어 변화하는 미디어 시대의 흐름을 반영했다.

 

전주국제영화제 전진수 프로그래머는 그동안 전주국제영화제의 국제경쟁 부문 출품작은 완만하지만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535편이 출품되며 전년 대비 180여 편 상승이라는, 갑작스러운 증가폭을 기록한 바 있다면서 올해 출품작 수 398편은 전년에 못 미치지만, 반대로 그동안의 출품작 증가 추세가 다시 정상적인 궤도로 돌아왔다고 분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68개국이라는 다양한 국가에서,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출품해 준 감독과 제작사에 감사하다벌써 1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 19 시대 상황을 감안한다면 오히려 지난해 출품작 수의 폭발적인 증가에 못지않게 의미 있는 숫자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프로그래머는 공정한 예심을 통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를 빛낼 본선 진출작을 선정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영화제 홍보 메일을 살펴보면 단순내용을 여러 가지 말고 덧붙이는 경우가 있다. 때문에 사족(蛇足)이 된 경우가 많다. 지금 시대의 용어와 분위기를 넣으려고 시작한 것인데 마무리는 잡탕이 되는 경우다.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홍상수 '인트로덕션'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다섯번째 '베를린 인연' (2021-02-11 23:09:06)
“나는 지금 인디해! 너도 같이 할래?” (2021-01-20 09:10:42)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
잊혀진 밤섬의 기억, 미학적 이...
문체부 해문원 '그래도 삶은 계...
홍상수 '인트로덕션' 베를린영...
[lifestory photo] 학교에서도 ...
[lifestory photo] 설레는 학교...
[lifestory photo] 2021학년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