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3월07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공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예술의전당 아카데미 '소소살롱' 20일 개최
등록날짜 [ 2021년02월11일 11시57분 ]
 

【세상이야기 = 문 우 기자】 예술의전당 아카데미가 오는 20일 렉처 콘서트 <소소살롱>을 연다.

<소소살롱>은 '예술가와 소소하게, 또 소탈하게 만날 수 있는 소통의 장'을 의미하며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된 기존의 정규강좌를 대신해 마련된 예술교육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1월 개최된 첫번째 <소소살롱>에서는 소리꾼 이자람과 작가 김애란이 만나 대담과 관객과의 대화, 작품 낭독 및 시연을 열어 관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소소살롱>에는 이자람 소리꾼과 SF소설 작가 배명훈이 출연해 '창작의 원동력, 예술의 에너지'를 주제로 무대를 가진다. 배명훈 작가는 이자람 소리꾼의 공연이 열릴 때마다 직접 티켓을 예매해 공연을 챙겨볼 정도로 그의 오랜 팬이며, 한 인터뷰에서 “우리 모국어를 통해 누릴 수 있는 것 중 가장 호사스러운 일이 바로 판소리를 듣는 일이 아닐까 생각하곤 합니다”라고 말할 정도로 판소리의 문법과 형식에 깊게 매료된 작가이기도 하다. 지난해 11월에는 직접 학습한 판소리의 장단과 문체를 활용해 SF판소리 중편 <임시 조종사>를 발표하기도 했다. 

프로그램은 창작에 대한 두 사람의 대담에서 시작해 낭독과 시연, 관객과의 대화 등 다채로운 순서로 관객들에게 장르의 매력과 미학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자람 소리꾼은 고수 이준형과 호흡을 맞춰 다양한 국악 장단을 관객에게 들려주고, 헤밍웨이의 소설 <노인과 바다>를 원작으로 한 이자람의 창작판소리 <노인과 바다>를 원작의 낭독과 대비해 시연할 예정이다. 

또 전통판소리 중에서는 최근 이날치&엠비규어스 댄스컴퍼니가 불러 각종 광고 등에서 곧잘 흘러나올 정도로 유명세를 탄 바로 그 대목, <수궁가>의 '들짐승 상좌다툼 대목부터 범 내려오는 대목까지'를 시연해 관객의 흥을 돋우고 배명훈 작가의 신작 <임시 조종사>를 고수의 장단에 맞춰 작가가 직접 낭독하는 하이라이트 무대가 진행된다. 

<소소살롱>은 3월부터 한 달에 한 번씩 클래식 연주자 뿐 아니라 배우, 창작자, 예술계 크리에이티브 스태프 등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을 초대해 관객들과 진지하면서도 유쾌하게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sa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한편, 예술의전당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대비하여 철저한 방역과 함께 한자리 띄어 앉기를 시행하여 관객들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문 우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국 팔도 민요와 만담으로 코로나를 잊어보자 (2021-02-26 18:11:15)
새해 복을 기원하는 우리 춤 한마당이 찾아온다. (2021-01-28 10:01:59)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
잊혀진 밤섬의 기억, 미학적 이...
문체부 해문원 '그래도 삶은 계...
홍상수 '인트로덕션' 베를린영...
[lifestory photo] 학교에서도 ...
[lifestory photo] 설레는 학교...
[lifestory photo] 2021학년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