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3월01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스포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2월10일 19시05분 ]

 

세상이야기 = 김혜림 기자여자 프로배구단 흥국생명 소속 이다영·이재영 선수의 학교 폭력 논란이 사실로 밝혀졌다. 두 선수는 구단과 SNS를 통해 공개한 자필 사과문에서 잘못을 시인하고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흥국생명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구단 소속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사실과 관련하여 우선 팬 여러분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해당 선수들은 학생 시절 잘못한 일에 대해 뉘우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소속 선수의 행동으로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해당 선수들에게 충분히 반성하도록 하고 앞으로 선수 관리에 만전을 기해 우리 구단과 배구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실망을 드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다영·이재영 선수는 10일 별도의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고 반성의 뜻을 밝혔다. 이다영은 학창 시절 같이 땀 흘리며 운동한 동료들에게 어린 마음으로 힘든 기억과 상처를 갖도록 언행을 했다는 점 깊이 사죄드린다피해자분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해 깊은 죄책감을 가지고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 보이겠다고 전했다.

 

이재영 선수 역시 철없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 때문에 많은 분께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한다이제라도 저로 인해 고통받았을 친구들이 받아준다면 직접 뵙고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겠다고 적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이다영·이재영 선수의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졌다. 게시자인 A씨는 4명 이상이 21가지에 이르는 피해를 당했다고 구체적인 사례를 적었다.

 

A씨에 따르면 이다영·이재영 자매는 학창 시절 피해자들을 주먹으로 폭행하거나 언어폭력, 부모와 가족 모욕을 비롯해 금품 갈취와 말을 듣지 않는다며 칼로 협박하기도 하는 등 여러 가혹행위를 저질렀다고 전했다.

 

두 선수의 사과문 발표 이후 A씨는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 내용을 삭제하고 어떠한 이유로도 학폭은 정당화될 수 없다글 하나로 10년의 세월이 잊혀지고 용서되는 건 아니지만 앞으로 살아가면서 본인 과거의 일을 두고두고 곱씹으며 반성하면서 살아가길 바란다고 적었다.

 

 




올려 0 내려 0
김혜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韓 여자배구 올림픽 3연속 진출 성공 '세대교체 희망' (2020-01-13 00:03:20)
'코로나 위기에도 한류 콘텐츠 ...
‘복지사각지대’ 직접 찾아 나...
한국 전통 자수의 맥을 이은 한...
그래도 영화는 계속된다!...
양평대교에서 남한강으로 40대 ...
전국 팔도 민요와 만담으로 코...
성북구립미술관 , 문체부 '공립...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