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7월30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5월02일 19시38분 ]
(사진제공 = 더불어민주당)

【세상이야기 =김명완 기자】더불어민주당 새 당 대표에 5선 송영길 의원이 선출됐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전국대의원대회 열고, 당 대표 경선을 진행했다.

이번 경선은 대의원(45%)·권리당원(40%) 투표와 국민(10%)·일반 당원(5%) 여론조사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송영길 후보는 총 35.6%를 득표하여 당 대표에 당선됐다. 35.01%를 득표한 홍영표 후보와과의 차이는 불과 0.59%포인트다. 홍영표 후보는 35.01%로 2위, 우원식 후보는 29.38%로 3위를 차지했다.
3위 우원식 의원은 29.38%를 얻으며 고배를 마셨다.

이번 경선은 대의원(45%)·권리당원(40%) 투표와 국민(10%)·일반 당원(5%) 여론조사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송 대표는 대의원(34.97%), 권리당원(35.95%), 국민(34.70%), 일반 당원(40.83%)에서 고른 지지를 받았지만, 대의원·권리당원 투표에서 친문 핵심인 홍 후보와 박빙 승부를 벌였다.

송 대표는 전국대의원에서 가장 많은 43.97%(5203명)를 득표했고, 권리당원에서는 35.95%(10만6729명), 국민 여론조사 34.70%, 일반당원 여론조사 40.38%를 각각 얻었다.

홍 후보는 대의원은 34.47%(4808명)를 얻으며 송 대표에게 밀렸지만, 권리당원에서 36.62%(10만8709명)를 얻으며 앞섰고, 국민 여론조사도 세 후보 중 가장 많은 37.36%를 득표했다. 일반당원 여론조사는 31.41%였다.

우 후보는 대의원 31.56%(4534명), 권리당원 27.43%(8만1447명), 국민 여론조사 27.94%, 일반당원 여론조사 28.22%를 득표하며 3위에 그쳤다.

대의원에서는 송 대표(34.97%)가 홍 후보(33.47%)를 근소하게 앞섰으나 권리당원에서는 홍 후보(36.62%)가 송 대표(35.95%)보다 득표율이 높았다.

선거 초반 송 대표가 우위에 있었지만 막판 친문 당원의 결집으로 초접전 양상이 펼쳐진 것으로 보인다.

간발의 차이지만 송 대표가 당선된 것은 4·7 재보선 참패 수습과 당의 쇄신, 나아가 정권 재창출을 도모하기 위해선 친문 색깔이 덜한 인사를 간판으로 내세워야 한다는 다수 당원들의 뜻이 투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송 대표는 재보선 결과로 확인된 등돌린 지지층을 회복하고 내년 3월 차기 대선을 공정하게 관리할 책무를 안게 됐다.

부동산 규제 등 민심 이반을 초래한 정책 기조를 보완, 수정하면서 당정청 관계를 조속히 재정립하는 것도 숙제로 꼽힌다.

송 대표는 당 대표 수락 연설에서 "변화를 바라며 투표에 참여해준 모든 분의 여망을 깊게 새기겠다"며 "지금은 승리를 향한 변화를 위해 주저 없이 전진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또 "우리는 원팀이다. 대선까지 311일의 대장정에서 승리하자"며 "당의 자랑스러운 대선주자들과 소통하고 대선 경선을 공정하게 관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부동산, 백신, 반도체, 기후변화, 한반도 평화 번영 등 5가지 핵심 과제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문재인 정부 성공을 확실히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고흥에서 태어난 송 대표는 80년대 학생 운동권 출신으로 연세대를 나와 인권변호사의 길을 걷다가 2000년 총선에서 처음 당선된 뒤 5선을 했으며 2010∼2014년 인천시장도 지냈다.

2016, 2018년에 이어 세 번째 도전 끝에 당대표가 된 그는 당내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 생)의 맏형으로 꼽힌다. 86 출신 첫 당대표 기록도 세웠다.
 
앞서 원내대표로 친문 핵심인 윤호중 의원이 선출된 것도 대표 경선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고위원에는 김용민(초선) 강병원(재선) 백혜련(재선) 김영배(초선) 전혜숙(3선) 의원(이상 득표순)이 선출됐다.

이번 전대에서는 강성 친문인 김용민 강병원 김영배 의원이 모두 지도부 입성에 성공해 여권 내 친문 진영의 위력을 보여줬다.

여성 후보는 득표와 상관없이 최고위에 1명 들어갈 수 있지만, 백혜련 전혜숙 최고위원 모두 자력으로 지도부 진출에 성공했다.

황명선 논산시장과 호남 지역구를 둔 서삼석(재선) 의원은 고배를 마셨다.

계파색이 옅은 송 의원이 이겼지만 내용적으로는 친문 핵심인 2위 홍영표 후보와 불과 0.59%포인트차를 보이며 '신승'을 거뒀고, 최고위원도 김용민, 강병원 의원 등 친문 후보가 선두를 싹쓸이해 '친문 파워'는 여전하다는 것을 재확인한 모양새다.
올려 0 내려 0
김명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 검찰총장에 김오수 前 법무부 차관 (2021-05-03 17:19:35)
정세균 '국민이 지킨 희망 불씨, 정부가 살리고 키우겠다' (2021-01-01 12:39:59)
[제2탄] 양평군의회 언론 홍보...
양평군, 군민과 함께하는 쾌적...
양평군, 언택트 반짝반짝 치아...
양평군,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양평군립미술관, 미술여행 여름...
[lifestory photo] 누구를 위한...
[lifestory photo] 두 얼굴의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