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11월2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심=당심' 이재명 대세론 한층 탄력...결선 없이 직행하나 이낙연 누적 28.19%
등록날짜 [ 2021년09월05일 21시26분 ]
이재명 경기도지사
【세상이야기 = 김명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경선의 첫 무대인 충청 지역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압승을 거뒀다.
 
대선의 '캐스팅보트'로 여겨지는 충청 지역에서 과반 득표에 성공함에 따라, 1차에서 과반 득표로 결선 투표 없이 승리하겠다는 이 지사의 직행 전략도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 '당심(黨心)'이 짙게 반영되는 권리당원 투표도 일반 여론조사 결과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사는 4∼5일 이틀간 대전과 충북 청주에서 차례로 열린 이틀간의 순회경선에서 누적 유효투표 3만8천463표 가운데 2만1천47표(54.72%)를 얻었다.
 
1만841표(28.19%)에 그친 2위 이낙연 전 대표를 26.53%포인트의 큰 격차로 따돌렸다.
 
이 지사가 첫 출발지인 중원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함에 따라 대세론에도 탄력이 붙게 됐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천711표(7.05%),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천619표(6.81%)로 뒤를 이었다.
 
이어 박용진 의원(911표·2.37%), 김두관 의원(334표·0.87%) 순이었다.
 
이 지사는 대전·충남 경선에서 합산 54.81%를 기록한 데 이어 5일 세종·충북 경선에서도 54.54%로 이틀 연속 과반 득표를 했다.
 
세종·충북 득표율은 이 전 대표(29.72%), 추 전 장관(7.09%), 정 전 총리(5.49%), 박 의원(2.22%), 김 의원(0.93%) 순이었다.
 
정 전 총리는 세종·충북 경선에서는 추 전 장관에게 밀려 향후 3위 수성도 험난한 상황이 됐다.
 
세종·충북 지역의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보면, 이 지사는 54.94%로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 전 대표가 29.26%, 추 전 장관 7.27%. 정 전 총리 5.37%, 박 의원 2.30%, 김 의원 0.87% 등이었다.
 
전날 대전·충남에 이어 일반 민심과 '당심'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해석될 수 있는 결과가 나온 셈이다.
 
대의원 투표에서는 이 지사 득표율이 43.87%, 이 전 대표 41.94%로 팽팽했다. 정 전 총리 8.82%, 추 전 장관 2.58%, 김 의원 2.58%, 박 의원 0.22% 순이었다.
 
민주당은 오는 11일 대구·경북, 12일 강원 등에서 순회경선을 이어간다.
 
특히 12일 강원 순회경선에서는 64만여명에 달하는 국민·일반당원 1차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를 함께 공개한다.
 
당 안팎에서는 '1차 슈퍼위크'라고 이름 붙은 이날 전체 판세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민주당 경선은 대의원·권리당원과 국민 선거인단이 모두 똑같은 1표씩을 행사한다.
 
순회경선은 내달 10일 서울에서 마무리된다.



 
올려 0 내려 0
김명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경북에서도 이재명 약진 (2021-09-11 18:17:28)
이재명 대선출마 “지킬 약속만 하고 반드시 지킨다” (2021-07-01 09:11:11)
[lifestory 카메라고발] 선진국...
양평군 지평리 전술훈련장 폐쇄...
사단법인 여성영화인모임, 신임...
서울독립영화제2021 공식 포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양평군립미술관, 대지의 숨결전...
문화생활을 넘어 생활문화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