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10월21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낙연, 의원직 사퇴 배수진에도 반전 실패 … 정세균, 개혁 추미애 선전에 밀려 4위 하락
등록날짜 [ 2021년09월11일 18시17분 ]


세상이야기 = 김명완 기자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지역 순회 경선에서도 과반 득표로 3연승을 이어가며 '대세론 굳히기'에 탄력을 받고 있다.

 

이 지사는 11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발표된 경선 누적 투표 결과 전체 92793표 중 27046표를 얻어 53.88%1위를 차지했다.

 

지난 주말 있었던 충청권 경선과 이날 대구·경북에서 대세론을 입증한 이 지사는 경선 후 기자들과 만나 "기대했던 것 이상의 지지를 보여주셨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64만명의 1차 국민선거인단의 표심이 공개되는 1차 슈퍼위크에서도 과반 득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기대는 한다.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하고 있기는 한데 결과는 알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쉬운 점도 있다. 경북 안동이 고향으로 TK 출신인 이 지사는 압승을 기대했으나 과반 득표에 그쳤기 때문이다. 이 지사는 대구·경북 지역 선거인단 투표에서는 51.12%를 얻어 충청권 경선 결과와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는 "당의 기존의 세력 관계를 무시할 수 없는 측면이 있다""추미애 후보께서 다른 지역보다 좀 많이 받으신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많은 선거인단이 남아 있어 이건 극히 일부"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이 약진하면서 이 지사의 득표율을 잠식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지사의 압승을 제동을 건 후보는 바로 '맹추연대' 꼽혔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선전으로 3위로 반등에 성공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대구·경북 선거인단 투표에서 14.84%3위에 올랐다. 누적 투표 결과 종합순위에서도 8.69%3위를 차지해 정세균 전 총리를 앞질렀다.

 

대구 출신인 추 전 장관은 'TK 메리트'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반사 효과를 톡톡히 누린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이 검찰 권력 남용 문제를 부각시키면서 연일 검찰개혁에 강성 메시지를 던진 추 전 장관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그의 개혁성이 친문 권리당원들의 지지를 이끌어냈을 것으로 보인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정견발표에서도 "국민과 언론을 향해 호통치고 겁박하던 윤석열을 봤다. 폭군이 따로 없었다""정치검찰들은 수사권과 기소권으로 권력을 노렸다. 연성쿠데타, 검찰쿠데타"라고 '검찰개혁'에 메시지의 초점을 맞췄다.

 

합동연설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윤 전 총장 건이 영향을 줬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본다. 개혁이라는 건 강한 기득권의 저항에 부딪히는데 그것을 돌파해낼 수 있는 결단력과 추진력이 갖춰져야 한다. 아무나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의 진까지 쳤지만 반전에는 실패했다. 이 전 대표는 전체 누적 투표 결과 28.14%2위를 차지했다. 이 지사(53.88%)25.74%포인트 뒤지는 수치다.

 

호남 출신인 이 전 대표로서는 TK가 출신인 이 지사와 추 전 장관의 득표력에 밀릴 수밖에 없다. 이를 감안한 듯 이 전 대표는 "걱정했던 것보다 조금 더 나았던 것 같다"면서도 "아직 많이 부족하다. 남은 일정에 계속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캠프에서도 여러 제약에 비해서는 기대보다 나은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대구·경북 경선에서 변화를 감지할 수 있었다""배수의 진을 친 이낙연 후보는 대구·경북에서 상당히 선전했다"고 자평했다.

 

당초 이 지사, 이 전 대표와 함께 '3'로 꼽혔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TK 경선에서 3.60%라는 아쉬운 성적을 거두며 누적 득표율 6.24%, 4위로 밀려났다.

 

정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아무래도 이 지역 출신 두 분이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작년에 와서 고생도 해서 알아봐주실까 했는데 성과가 없었던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정세균 캠프는 조직력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1차 선거인단에서는 유의미한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민주당은 12일 강원에서 지방 순회 경선을 갖는다. 이날은 강원 지역 권리당원과 대의원의 투표 결과와 함께 64만명의 선거인단의 표심이 공개된다.

 

3연승으로 파죽지세를 이어가고 있는 이 지사가 1차 슈퍼위크에서도 과반 승리를 거둘 경우 대세론이 굳어질 전망이다

 



올려 0 내려 0
김명완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속보] 이재명, 더물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당선 (2021-10-10 18:15:08)
'충북·세종 민주당 순회 경선' 개표 결과 '이재명 1위' (2021-09-05 21:26:06)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양평군립미술관, 대지의 숨결전...
문화생활을 넘어 생활문화로......
대한민국 대표 한류 뮤지컬의 ...
울릉군, 학교로 찾아가는 교육...
클래식 음악으로 느끼는 가을의...
경기도 공공버스, 파업 철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