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2년01월24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조, 조정 취하 결정 경기지역 광역.시내버스 정상 운행 … 민영제 노선과 함께 재조정 신청 예정
등록날짜 [ 2021년10월14일 08시16분 ]


세상이야기 = 김한솔 기자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경기자동차노조)이 먼저 한발 뒤로 물러나면서 출근길 교통대란은 피하게 됐다.

 

경기자동차노조는 전날 오후 4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서 사측 대표와 11시간가량 공공버스 2차 조정회의에서 양측은 가장 주된 쟁점인 임금 인상에 대해선 모두 필요성을 공감했으나, 세부안과 인상 폭에서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가 주장한 또 다른 쟁점인 호봉승급 연한 단축에 대해서도 현 제도가 불합리하다는 것에 대해선 모두 공감했으나 합의에 이르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기자동차노조가 큰 틀에서의 협상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황에서 세부안 조정 문제 때문에 파업할 경우 시민 불편만 가중할 뿐 실익이 없다고 판단하여, 조정 신청을 취하하고 예고된 파업을 철회했다.

 

당초 협상이 결렬될 경우 오전 4시쯤 운행되는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었으나 파업이 철회됨에 따라 예상됐던 광역시내버스는 정상 운영한다. 경기도가 파악한 이번 파업 참여 버스는 11개 시17개 버스업체 200개 노선, 1491대였다.

 

앞서 노조는 지난 622일부터 98일까지 사용자측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을 상대로 4차례 단체교섭을 진행했지만 결렬됐다.

 

또 지난달 291차 조정회의에서 인근 준공영제 지역과 비교해 월 50만원 적은 임금격차 해소, 호봉승급연한의 단축 및 사업장별 운전직 임금 한도의 철폐, 심야수당과 2층버스 수당 신설 등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노조는 지난 6일 공공버스 및 민영제 18개 사업장에서 파업 돌입 여부를 묻는 조합원 쟁의행위(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했고, 18개 사업장 조합원 5101명 중 466명의 찬성(79.8%)으로 파업이 가결됐다. 이에 2차 조정회의 결렬 시 파업을 예고했다.

 

조정 취하가 됐다고 해서 파업권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노조는 협상 여하에 따라 재차 지노위에 조정 신청을 하고 결과에 따라 다시 파업을 예고할 수 있다.

 

실제로 노조는 다수의 민영제 노선 업체가 다음 달께 임금 협상을 진행하는 점을 고려해 민영제와 공공버스를 합쳐 한꺼번에 협상 테이블에 올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세상이야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3차까지가 기본 접종…4주간 특별방역대책 시행" (2021-11-29 16:26:36)
울릉군, 학교로 찾아가는 교육프로그램 실시 (2021-10-13 15:08:52)
국립오페라단이 준비한 특별한 ...
윤석열, 김종인과 결별...
또 광주 아파트서 와르르...
양평군, 공흥・양근지구 도시개...
양평군, 대규모 주택건설관계자...
마을로 찾아가는 헌혈
수원시립미술관, 4개관 통합 새...
마을로 찾아가는 헌혈...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