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11월2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실용급 위성을 자국의 발사체로 발사할 수 있는 자주적인 우주개발 역량을 갖춘다는 면에서 굉장히 큰 의미
등록날짜 [ 2021년10월21일 17시08분 ]

세상이야기 = 김혜림 기자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오늘 오후 5시에 발사됐다.

 

누리호는 당초 오후 4시 발사 될 예정이었으나, 발사대 하부시스템 및 밸브 점검에 추가적인 시간이 소요되었다.

 

이날 오후 2시에 개최된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발사 시각을 결정하기 전 누리호 발사를 위한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상황,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5시에 발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위원장인 과기정통부 용홍택 제1차관은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누리호 발사를 위해, 발사의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누리호의 독자적 기술개발의미는 순수 한국의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최초의 한국형 발사체다.

 

1.5톤 무게의 인공위성을 실어서 우주로 내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고, 600~800정도의 지구 저궤도에 올려놓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러한 발사체 능력을 갖춰진 나라는 전 세계에서 6개 국가 밖에 없다. 이번 누리호가 성공을 거둔다면 일곱 번째 국가가 되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우주개발의 역사가 현재 한 30년 정도 밖에 안돼 상대적으로 다른 나라에 비해서 짧다.

 

30년 만에 자립, 독립적인 발사체 기술을 확보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의미가 있다.

 

실용급 위성을 자국의 발사체로 발사할 수 있는 자주적인 우주개발 역량을 갖춘다는 면에서 굉장히 큰 의미를 갖게 된다.



올려 0 내려 0
김혜림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래는 수소경제사회 (2019-04-01 09:46:39)
[lifestory 카메라고발] 선진국...
양평군 지평리 전술훈련장 폐쇄...
사단법인 여성영화인모임, 신임...
서울독립영화제2021 공식 포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양평군립미술관, 대지의 숨결전...
문화생활을 넘어 생활문화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