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세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3년08월20일 20시55분 ]

[뉴스타임24=김한솔 기자] 정부는 북한에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 개최를 제안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20일 오후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 회담을 오는 9월 25일 개최하자고 북한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여러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북측의 제안을 받아들일 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앞서 북한은 18일 우리측의 이산가족 상봉 실무회담 제안을 전격 수용하면서,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별도의 회담을 이산가족 실무회담 하루 전인 22일 개최할 것을 제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가 금강산 관광 재개가 국제사회의 대북 비핵화 제재 움직임 등에 역행할 가능성을 우려,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어 성사여부가 불투명하다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또 재·보선 등을 앞둔 현정부가 보수층의 불만을 우려해 속도조절에 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고개를 들어왔다.


정부가 이번에 북측의 금강산 실무회담 제안을 일단 수용하는 쪽으로 결론을 낸 것은 핵문제 등에 대한 북한지도부의 기류를 파악하는 이른바 '조건부 관여'의 수단으로 금강산 실무회담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판단을 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8년 12월을 마지막으로 중단된 6자 회담 재개를 위한 '동력'이 여전히 부족한 상황에서, 금강산 실무회담이 북한 비핵화협상 개최의 미약한 불씨를 되살리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다는 논리에서다.


특히 북한이 이번에 금강산 실무회담을 제안하며 지난 2008년 7월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박왕자 씨 사건의 재발 방지 문제 등을 회담 테이블에 올려놓고 논의하자는 열린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도 감안했을 가능성이 있다.


통일부는 9월 25일 개최 제안과 관련 “금강산 관광 문제는 중단된 지 5년이 경과되는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함으로써 발전적 해결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조급하게 회담을 개최하기 보다는 9.25 금강산에서 개최하자는 입장을 북측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올려 0 내려 0
김한솔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남북, 이산상봉 내달 금강산서 합의 (2013-08-23 21:20:41)
개성공단 7차회담, 결과는 불투명 (2013-08-14 09:37:42)
[포토] 광장의 삼고무 "이매방 ...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
소방직은 국가직이 아닙니다....
‘트로트계 샛별’ 윤수현, 트...
둥근 달 보며 소원빌어보세요...
국회의원 23명, 영수증 이중청...
원희룡의 배신, 영리병원 개설 ...
현재접속자